본문 바로가기

머스크 "테슬라車, 비트코인으로 사게될것"…코인 가격 폭등

중앙일보 2021.02.09 01:05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테슬라가 15억달러(약 1조70000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매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폭등했다.  
 
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테슬라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서 15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매수했다고 밝혔다.
 
테슬라 측은 "현금 수익을 극대화하고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매수했다"며 향후 회사 자본의 일부를 암호화폐에 더 투자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자사 제품(자동차) 구매 시 결제수단에 비트코인을 포함할 계획이라고도 언급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비트코인 가격은 사상 최고치로 급등했다. CNBC는 "테슬라의 발표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15% 올라 4만4100달러(약 4900만원)에 거래됐다"며 "테슬라 주가도 2% 이상 뛰었다"고 전했다.  
 
웨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CNBC에 "(테슬라의 비트코인 보유는) 전 세계 기업들에 파급효과를 줄 것"이라며 "거래 관점에서 비트코인 사용에 대한 잠재적인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머스크는 그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암호화폐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발언들을 이어왔다. 그는 지난달 트위터에서 자기소개란을 '#비트코인'(#bitcoin)으로 변경한 뒤 "돌이켜보면 그것은 불가피했다"는 말을 남겼다.
 
또 최근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와 인터뷰에선 "8년 전에 비트코인을 샀어야 했다"며 "현시점에서 비트코인은 좋은 것으로 생각한다.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