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주 대신 면장이 세배, 자식 만나고 온 부모는 코로나 검사

중앙일보 2021.02.09 00:03 종합 18면 지면보기
“손주 대신 면장이 세배를 하고, 혹시라도 자식들을 보러 상경했던 부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설 연휴 코로나 막기 전국 특별방역
완도는 역귀성객 검사 후 자가격리
의성군, 가족간 안부 영상편지 전달
통행료 면제 없고 지하철 연장 안해

전남 완도군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꺼내든 올해 설 맞이 방역대책이다. 완도군 외에도 전국 각지에서 ‘어떻게 하면 귀성 인파를 줄일 수 있을까’라는 고심이 담긴 설 맞이 방역대책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8일 전남 완도군 최정환 약산면장이 설날 때 가족이 귀성하지 않는 군민의 집을 찾아 세배를 전하고 있다.

8일 전남 완도군 최정환 약산면장이 설날 때 가족이 귀성하지 않는 군민의 집을 찾아 세배를 전하고 있다.

완도군은 8일 “설 연휴 동안 서울과 경기도 등으로 역귀성 의사를 밝힌 군민 1600여 명을 대상으로 귀가 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에는 2주간 자가격리도 한다.
 
앞서 완도군은 설 연휴를 맞아 귀성과 역귀성 자제를 당부하면서 역귀성객 규모 등을 파악했다. 올해 설은 가족이라도 주소가 다르면 5인 이상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이 금지돼서다. 위반시 과태료를 물고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책임이 있다면 구상권도 청구될 수 있다.
 
완도군이 지난 5일까지 전국 향우회와 군민 등을 대상으로 파악한 귀성 자제 동참 인원은 1만1000여 명, 역귀성 자제 동참 군민은 1500여 명이다.
 
완도군 외에도 전남 곳곳에서 진행 중인 ‘귀성·역귀성 자제 캠페인’ 현수막. 프리랜서 장정필

완도군 외에도 전남 곳곳에서 진행 중인 ‘귀성·역귀성 자제 캠페인’ 현수막. 프리랜서 장정필

자녀들이 고향을 찾지 않거나 역귀성을 포기한 군민들은 12명의 읍·면장에게 세배를 받는다. 자식과 손주들을 만나지 못한 외로움을 달래주기 위해 완도군 3개 읍, 9개 면의 읍·면장들이 ‘특별 방역 서비스’에 나섰다.
 
전국 지자체들도 설 연휴를 앞두고 특별방역 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지난 추석 때 시골 할매·할배 사투리 영상편지로 화제가 됐던 의성군은 언택트 설 관련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의성군은 지난달 15일 처음 SNS를 통해 출향인들에게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안부 영상편지를 보내달라’는 공지 글을 올렸다. 그랬더니 의성에 가족이나 지인을 둔 이들이 안부를 전하는 영상 메시지가 속속 도착하고 있다.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시집온 타오(37)씨 가족은 의성에 사는 딸과 사위에게 그리운 마음을 담은 영상을 보냈다.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난 의성 출신 김정훈(32)씨도 고향에 있는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잘 지낸다는 안부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경북 칠곡군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귀성을 자제하자는 ‘명절은 집에서, 스마일’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조선시대 공조참의를 지낸 석담(石潭) 이윤우(1569~1634) 선생의 16대 종손인 이병구(68)씨는 이번 설 차례를 5명이 넘지 않는 최소 인원으로만 지내기로 했다. 보통 설 차례엔 20명 이상의 친인척이 참석하는 게 이 집의 전통이다. 차례 후 차리는 음식상 대신 집으로 돌아가서 먹을수 있는 ‘음복 도시락’을 마련했다.
 
통행료 면제, 대중교통 이용시간 연장 등 명절마다 시행되던 교통편의 대책도 사라진다. 정부가 설 연휴 동안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화할 방침을 밝힌 데 이어 각 지자체도 유료화 쪽으로 방향을 바꾸고 있다.
 
경남도는 거가대로와 마창대교, 창원~부산간 도로 3곳의 명절 민자도로 통행료 면제를 올해 설 연휴 때는 하지 않기로 했다. 강원도도 민자도로인 미시령터널 통행료를 유료로 운영한다.
 
서울시도 명절마다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제공했던 막차 연장, 성묫길 버스노선 횟수 증가 등 대책을 시행하지 않는다. 올해 설은 시민들의 이동자제와 교통수단 방역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설 연휴 동안 폐쇄되거나 5인 이상 성묘가 제한되는 공립묘지나 봉안시설에는 벌써부터 성묘객들이 몰리고 있다. 지난 7일 설 연휴 전 휴일을 맞은 광주광역시 북구 영락공원에는 하루 종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광주시가 11일부터 14일까지 영락공원과 망월 묘지공원의 묘지·봉안시설 등을 임시 폐쇄키로 한 데 따른 사전 성묘 행렬이었다. 영락공원 관계자는 “보통 연휴 전 주에는 100~200명이 추모관을 찾는데 이날은 10배 넘는 인원이 방문했다”고 말했다.
 
칠곡발 ‘명절은 집에서’ 캠페인 전국서 SNS 인증
단체장·연예인 등 600여 명 동참

 
가수 김나희씨가 ‘명절은 집에서, 스마일’ 그림판을 들고 있다. [사진 칠곡군]

가수 김나희씨가 ‘명절은 집에서, 스마일’ 그림판을 들고 있다. [사진 칠곡군]

경북의 한 시골 지방자치단체가 시작한 ‘언택트’ 설 관련 캠페인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전국으로 퍼지고 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셀럽들까지 속속 참여하면서 언택트 설을 제안하고 나섰다.
 
경북 칠곡군에서 시작한 ‘명절은 집에서, 스마일’ 캠페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언택트로 설을 보내자”는 제안을 담았다.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지명’ ‘인증’ 등 재미를 더한 것도 특징이다.
 
챌린지는 지난달 28일 백선기 칠곡군수가 그림판을 들면서 시작됐다. 백 군수는 이어 가수 박서진씨와 오도창 영양군수, 황명선 논산시장 등 3명을 지명했다. 그러자 연예계로, 충청지역으로, 자치단체장 쪽으로 바이럴됐다. 가수 박서진씨는 가수 윙크를 지명했고, 윙크는 가수 김나희씨를, 김씨는 또 개그맨 정태호씨와 이현정씨를 지명했다. 이들 모두 같은 그림판을 들고 같은 방식으로 SNS에 참여 인증을 했다.
 
오동창 영양군수는 윤경희 청송군수를, 다시 이희진 영덕군수 등으로 바이럴 됐으며, 황명선 논산시장이 다른 충청지역 인사를 지명한 후 수도권으로도 퍼져나갔다. 방송인 정재환씨가 그림판을 든데 이어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 등으로 퍼졌다. 릴레이 캠페인에는 8일 현재까지 600명 이상이 참여했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칠곡·창원·춘천·완도·광주광역시=김윤호·위성욱·박진호·김현예·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