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성준, 성추행 의혹에 “사실무근, 무고죄로 대응할 것”

중앙일보 2021.02.09 00:02 종합 14면 지면보기
진성준

진성준

진성준(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제기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김태우 전 수사관, 유튜브 방송서
“피해 여성이 진 의원 고소” 주장

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태우TV’가 제 신상과 관련해 인용, 주장하는 바는 전혀 근거가 없는 사실무근”이라며 “가짜뉴스의 최초 발신자는 물론 이를 전파하는 모든 이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 전 수사관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김태우TV를 통해 진 의원이 2016년 7월 민주당 서울 강서을 지역위원장으로 있을 당시 운영했던 강서목민관학교 단합행사에서 한 여성을 강제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피해여성이 8일 오전 진 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소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진 의원실 관계자는 “해당 여성은 강서목민관학교 커뮤니티 단합회의에 배석했던 외부인”이라며 “목민관학교 구성원조차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많은 사람이 함께 있는 공개된 자리여서 그런 일이 있을 수 없다. 터무니없는 주장이다”고 했다. 또 “의혹이 제기된 당시를 포함해 이후에도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과 따로 만난 적이 없고 성함과 연락처도 일절 모른다”며 “무고죄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의혹을 사실 확인도 없이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에 대해서도 검토 후 강력하게 법적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4월 제21대 총선 당시 국민의힘 전략공천을 받고 서울 강서을에 출마해 진 의원과 맞붙었다 낙선했었다.
 
장주영·오현석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