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얀마 제2의 도시 만달레이시 7개 지역에 계엄령 선포

중앙일보 2021.02.08 21:33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하는 미얀마의 일부 지역에 계엄령이 선포됐다. AFP통신은 8일 미얀마 군사 정권이 미얀마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만달레이시의 7개 구(區)에 계엄령을 내렸다고 군정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얀마 만달레이시 7개 구에 계엄령 선포.

미얀마 만달레이시 7개 구에 계엄령 선포.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선 5명 이상이 모이거나 집회를 할 수 없고, 오후 8시부터 오전 4시까지 통행도 금지된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번 계엄령은 이날 오후 군정이 "무법 행위를 처벌하겠다"고 밝힌 지 수 시간 만에 나온 첫 조치다. 앞서 미얀마 군정은 국영TV를 통해 성명을 내고 "우리 국민은 무법 행위를 하는 이들을 거부할 뿐만 아니라 그들이 금지되고 제거돼야 한다고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안정과 공공 안전·법의 지배에 해를 끼치는 불법적인 행동들에 대해서는 법에 따른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경찰이 8일(현지시간) 반 쿠데타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경찰이 8일(현지시간) 반 쿠데타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군부가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한 미얀마에선 이날까지 사흘째 대규모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수도 네피도에선 시위대 수천 명을 향해 경찰이 물대포를 쏘아 2명의 부상자가 나오기도 했다.   
 
민 아웅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은 지난 1일 군부를 이끌고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을 감금하고 장·차관 등 주요 인사들을 대거 교체하며 권력을 장악했다.  
 
한편 영국과 유럽연합(EU)이 미얀마 문제를 유엔 인권이사회(UNHRC) 특별세션에서 다루자고 제안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줄리언 브레이스웨이트 주제네바 영국대표부 대사는 8일(현지시간) 제네바포럼 조직회의에서 미얀마 문제에 대한 특별세션을 EU와 함께 요청한다고 밝혔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