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대집 의협 회장 “임기 후 정치활동…국회의원 출마하겠다”

중앙일보 2021.02.08 17:52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사진공동취재단]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사진공동취재단]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임기를 마친 뒤 정치 활동을 시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겠다고도 했다.
 
2018년 제 40대 의협회장에 당선돼 그해 5월 1일부터 회장직을 수행해 온 그의 임기는 오는 4월 30일까지다. 
 
8일 최 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기가 끝나면 5월부터는 제도권 정치 활동을 하겠다”며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역이 나오면 그런 곳에서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염두에 두고 있는 출마 지역구나 소속정당을 묻는 질문엔 말을 아꼈다. “현재 의협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 밝히기는 부적절하다”면서다.
 
그는 “지난해 7월 의료계 투쟁 당시부터 이미 다음 41대 의협 회장직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표했다”며 당초 회장직 연임 의사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가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가 코로나19 극복인데, 이를 위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의료정책 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어 “회장직에서 내려오기 전에 전국 16개 시도의사회 등과 안전하고 효율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관한 시나리오를 만들겠다”며 남은 임기 동안의 계획도 공개했다.
 
제41대 의협 회장 선거는 오는 3월 치러진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g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