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 ‘제1회 U-커머스 Competition’ 대상·최우수상

중앙일보 2021.02.08 15:37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 글로벌통상학과가 지난 2월 5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이 개최한 ‘2020 제1회 U-커머스 Competition(이하 UCC)’에서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인 대상, 최우수상을 받아 2관왕을 달성했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지난해 처음으로 7개 이커머스 특성화 대학(총 396명)을 지정했고 서울 소재 대학 중 유일하게 선정된 본교는 이커머스 특성화대학 전용과정으로 글로벌통상학과 전공과목 ‘크로스보더 이커머스(Cross Border e-Commerce; CBEC, 책임교수 이병문)’를 개설해 1년 동안 전자상거래 판매 이론 및 실습 교육을 진행했다.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개최된 UCC에서는 70팀 중 예선을 통과한 최종 10팀이 아마존, 이베이, 쇼피, 큐텐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쇼핑몰에 등록하고 마케팅, 판매, 물류 및 통관까지 직접 진행한 실습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고 대국민 온라인 투표(3,967명)와 전문가 심사위원단의 평가를 거쳐 대상 및 최우수상 각1개팀, 우수상 2개팀, 장려상 3개팀을 선정하여 시상했다. 대상과 최우수상 상금으로 각 1,000만 원, 700만 원과 대학별 인센티브 각 1,500만 원, 1,000만 원이 주어졌다.  
 
대상을 수상한 ‘세상을 물들임’ 팀은 비건 뷰티 브랜드 '물들임'의 전반적인 수출을 1년 간 담당했다. 고비즈코리아에서 B2B(Business to Business), 아마존에서 B2C(business to consumer) 방식으로 비건 인증 제품을 미국·유럽 시장에 판매하며 약 5,500만원 상당의 수출 성과를 거두었다.
 
최수환 학생은 “실무 경험을 쌓고 성취감도 느낄 수 있었던 뜻깊은 경험이었다. COVID-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팀원들과 협력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촉콜릿(Chalkolate)’팀은 (주)세종몰의 해외마케팅팀으로 활동하면서 하고로모 분필 신제품을 아마존 US에 입점시켜 베스트셀러 태그를 확보하고 수요층을 넓히며 4개월 동안 약 4,000만 원 이상 매출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백승준 학생은 “학교에서 이론뿐만 아니라 무역 실무를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는 것에 감사하다. 서로를 믿으며 모든 순간에 최선을 다하는 팀원들을 만났기에 좋은 결과가 저절로 따라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학생들을 지도한 이병문 교수는 “글로벌통상학과 학생들이 COVID-19의 여파를 이커머스로 극복할 수 있음을 수출 성과를 통해 증명했다”며 “본교가 선도적인 이커머스 특성화대학으로써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더욱 중요해질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시장에 큰 활약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