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편 때문에 이란서 수감됐는데…남편은 아내 교수와 '바람'

중앙일보 2021.02.08 11:31
멜버른대 카일리 무어-길버트 중동 정치 박사. AFP=연합뉴스

멜버른대 카일리 무어-길버트 중동 정치 박사. AFP=연합뉴스

이란에서 간첩으로 몰려 징역살이를 한 뒤 호주로 귀국한 영국계 호주인 학자가 남편을 상대로 이혼소송을 낸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영국 더타임스, 호주 헤럴드 선 등 매체가 7일(현지시간) 전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호주 멜버른대의 카일리 무어-길버트(33) 박사는 최근 러시아계 이스라엘인 남편 러슬란 호도로프(31)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다. 무어-길버트 박사는 중동정치 전문가로, 호주에서는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의 사촌으로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무어-길버트 박사는 2018년 9월 이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했다가 테헤란 공항에서 구금됐다. 이란 당국은 무어-길버트 박사의 남편 호도로프가 이스라엘의 스파이인 것으로 의심하고 무어-길버트 박사도 같은 혐의로 붙잡았다. 이후 무어-길버트 박사는 재판에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후에도 무어-길버트 박사는 호도로프를 이란으로 불러들이려는 이란 당국의 시도에 극렬히 저항하는 방식으로 남편을 보호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카일리 백스터 멜버른대 교수. [사진 멜버른대 홈페이지]

카일리 백스터 멜버른대 교수. [사진 멜버른대 홈페이지]

 
이같은 아내의 보살핌에도 남편 호도로프는 무어-길버트 박사를 배신했다. 주변 지인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한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남편 호도로프는 아내가 이란에 수감되고 약 1년 뒤, 아내의 박사과정 지도교수였던 카일 백스터(41) 교수와 애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한다.
 
지난해 11월 이란에서 804일의 수감 생활 끝에 풀려난 무어-길버트 박사는 귀국 후 남편의 불륜에 낙담해 이혼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멜버른 대학 대변인은 데일리메일에 "박사의 사생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의 우선순위는 그의 건강이다. 그가 준비되면 대학으로 돌아오길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