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금태섭 "단일후보 3월1일 확정"…국민의힘은 3월4일

중앙일보 2021.02.07 18:5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3지대’ 단일화 방식을 협상하기 위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 악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3지대’ 단일화 방식을 협상하기 위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 악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후보를 3월 1일 발표하기로 했다.
 
양측 단일화 실무협상단은 7일 오후 열린 첫 실무협의에서 후보단일화와 관련해 “단일화 경선 결과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3월 1일 발표한다”고 합의했다.
 
국민의힘의 후보 확정일인 3월 4일보다 사흘 앞선 결정이다.  
 
양측에 따르면 두 후보 간 토론회의 첫 주제는 ‘문재인 정부와 박원순 서울 시정에 대한 평가’, 두 번째 주제는 ‘정책 및 서울 미래 비전에 대한 제시’로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다만 토론회를 몇 차례 할지, 첫 토론회는 언제 열지 등에 대해선 의견 일치가 이뤄지지 않아 추가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첫 토론회 개최 일시와 관련 금 전 의원은 국민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설 연휴 전에 토론회를 열자는 입장이지만, 안 대표는 내용과 형식을 심사숙고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