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가 내고 해외여행간 황희 후보자…文 당부했던 추경 지연

중앙일보 2021.02.07 17:58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20대 국회의원 시절 ‘병가’를 제출하고 스페인에 가족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시내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시내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실이 국회 사무처에서 제출받은 20대 국회 본회의 및 상임위원회 불출석 현황 자료에 따르면 황 후보자는 2016~2021년에 걸쳐 총 17회 본회의에 불참했다. 이 가운데 12번 불출석 사유를 적어냈는데, 8번이 ‘일신상의 사유(병가)’였다.
 
최형두 의원실이 후보자 및 직계 비속의 출입국기록을 살펴본 결과, 황 후보자는 2017년 7월 20일 가족들과 함께 스페인으로 출국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무처 자료에 따르면 후보자는 해당 날짜에도 ‘일신상의 사유(병가)’를 이유로 국회 본회의에 불출석했다.
 
황 후보자가 스페인으로 출국했을 당시 국회에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열렸다. 추경안 처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일자리 추경의 절박성과 시급성을 주목해달라”고 요청할 만큼 중점을 두고 있는 사안이었다.
 
당시 황 후보자를 포함한 민주당 의원 26명이 본회의에 출석하지 않으면서 의결 정족수 부족으로 추경안 처리가 지연됐다. 바른정당은 “그렇게 민생을 강조하고선 정부여당이 자기 당 소속 국회의원들조차 단속하지 못해 의결 정족수를 못 채웠다”고 비판했다. 이에 추미애 당시 민주당 대표는 해당 의원 26명에게 서면 경고를 하기도 했다.
 
한편 황 후보자는 2017년 3월 13일에도 본회의에 불출석하고 미국에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역시 병가 처리했다. 최형두 의원은 “석연치 않은 이유로 본회의 출석 임무를 방기했는데, 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소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후보자 측은 스페인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근무 경력이 짧은 비서진이 (출장)사유를 적어낼 때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비서들이 착오가 있었다는 해명은 납득이 어렵다”며 “그동안 국회의원 본연의 책무를 등한시하면서 국민의 세금으로 정승처럼 생활한 것은 아닌지, 스스로 장관 자격이 있는지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황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9일 열린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