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박형준 1등만 때리기는 野보선···"공공의 적 됐다"

중앙일보 2021.02.07 16:11
서울에선 나경원 전 의원, 부산에선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최근 당내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예비후보들 간 '1등 때리기'가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서울식물원 앞에서 일자리 정책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1.2.7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서울식물원 앞에서 일자리 정책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1.2.7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후보 4인(나경원‧오세훈‧오신환‧조은희) 가운데선 나머지 3명이 최근 각종 지지율 조사에서 당내 1위를 달려온  나경원 전 의원을 몰아세우고 있다. 6일 오신환 전 의원은 나 전 의원의 저출산 대책을 두고 “나경영”이라고 비꼬았다. 나 전 의원은 서울에서 아이를 출산한 신혼부부에 대해 대출이자를 최대 1억1700만원까지 지원해주는 보조금 정책을 발표하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에 빗댄 것이다. 허 대표는 이번에도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서 결혼수당 1억원,출산수당 5000만원,신혼부부 주택자금 2억원 무이자 대출 등을 공약했다. 
 
앞서도 오 전 의원은 나 전 의원을 향해 “강경보수로 가면 필패”라는 등 지적을 이어온 반면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다른 후보에 대해선 공격적 언사를 자제했다. ‘나경영’ 공격은 당내 기반과 인지도가 부족한 오 전 의원의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한 전술적 선택이란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오 전 의원 입장에선 전국적 인지도를 갖고 있는 나 전 의원을 때리는 게 인지도 상승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도 연일 나 전 의원을 두들기고 있다. “같이 여성가산점(본경선 10%)을 포기하자”고 나 전 의원을 압박했던 조 구처장은 6일 나 전 의원과 오 전 시장 등을 한 데 묶어 “불과 10개월 전 총선 때 지역구 주민에게도 선택받지 못한 분들이다. 이번 선거는 패자부활전이 아니다”라고 깎아내렸다. 
 
나 전 의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내 예비후보들을 향해 “품격과 ‘원팀’ 정신, 두 가지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은 모두 언젠가는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하는 ‘공동운명체’”라며 “비판을 할지언정 비난은 삼가고, 지적은 좋지만 조롱은 옳지 않다. 경쟁은 하되 공멸의 내전에 빠지면 안 된다”고 적었다.
  

부산서는 박형준이 공공의 적  

 
'1강 다약' 구도인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선 이언주 전 의원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고 있다. 주제는 주로 박 전 수석의 ‘사생활 논란’이다. 
 
앞서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지난 3일 “검증결과 후보들 모두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지만 이 전 의원은 굽히지 않고 있다. 이 전 의원은 4일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증거자료까지 냈는데 도덕성 검증을 못하면 당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박민식 전 의원도 “뻔한 승리, '답정너' 승리는 아무런 재미가 없다”며 박 전 수석을 향해 견제구를 던졌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지난달 14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여운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지난달 14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여운하

 
박 전 수석은 7일 오후 부산시당에서 기호추첨을 마친 뒤 “그동안 제가 여론조사에서 조금 앞서다보니 공공의 적이 된 느낌"이라며 "이제 공공의 친구가 되고 싶다. 토론에서는 최선을 다해 저도 공격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예비후보들간 네거티브 경쟁이 격화되면서 당내에선 “제살 깎아먹기”라는 우려가 나온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랑 단일화를 하더라도 국민의힘 후보가 여당과의 양자대결에서 밀린다는 결과가 나온 데다 부산 역시 연초에 비해 지지율이 주춤하면서 당내 위기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 당 관계자는 “내부 비방전이 과열되면 본선에서 응집력이 떨지게 마련”이라며 “후유증이 클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