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튜버 조두팔 "남친이 목 조르고 때려"…폭로 후 돌연 삭제, 왜

중앙일보 2021.02.06 18:40
조두팔 사진 인스타그램캡처

조두팔 사진 인스타그램캡처

 
유튜버 조두팔(본명 조수진)이 남자친구에게 데이트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가 돌연 삭제했다. 그는 구독자 4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로 브이로그, 메이크업, 먹방, 성형수술 후기 등 다양한 주제의 영상을 올려왔다. 
 
조두팔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사람은 내가 폭력을 제일 싫어하고 어렸을 때 무슨 일을 당했는지 알고 있음에도 이별을 말할 때마다 나에게 폭력을 했다"고 밝혔다. 조두팔이 지목한 '그 사람'은 그의 남자친구로 추정된다. 조두팔은 지난해 10월 유튜브에 남자친구를 공개하기도 했다. 
 
조두팔은 "결혼까지 생각할 정도로 기댈 수 있는 사이였고 이젠 나에겐 그 사람이 전부일만큼 없으면 안 될 만큼 소중한 사람이었다"며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 사람에 대한 불신이 커져만 갔고 캐면 캘수록 나오는 충격적인 일들로 많이 지쳤고 여자 관련된 일이라는 게 너무 싫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런 일들이 있을 때마다 몇번 다퉜고 다투면 다툴수록 그 사람의 손버릇이 점점 심해져만 갔고 결국엔 최악의 상황까지 가버렸다"며 "결국 이런 상황까지 오게 한 나도 원망스럽고 걔도 너무 밉다. 그냥 죽고 싶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조두팔은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진짜 사람을 이렇게 환멸나게 하는 애는 처음이다. 술 먹고 들어와서 목 조르고 때리는 게 사람이 할 짓인가. 진짜 못 참겠다"라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인스타그램 글과, 페이스북 글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