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베리아 선박서 100만명 분량 코카인 발견…"시가 1050억"

중앙일보 2021.02.06 13:40
부산항에 들어온 외국 컨테이너선에서 시가 1050억원 상당의 코카인이 적발됐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부산신항에 입항한 라이베리아 국적 14만톤급 컨테이너선 A호에서 시가 1050억원 상당의 코카인 35kg이 발견돼 압수됐다. 사진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부산항에 들어온 외국 컨테이너선에서 시가 1050억원 상당의 코카인이 적발됐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부산신항에 입항한 라이베리아 국적 14만톤급 컨테이너선 A호에서 시가 1050억원 상당의 코카인 35kg이 발견돼 압수됐다. 사진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부산신항에 입항한 외국 국적 컨테이너선에서 100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코카인이 발견됐다. 시가로 따지면 1050억원어치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1월 19일 부산시 강서구 부산신항 제2부두에 입항한 아프리카 라이베리아 국적 14만t급 컨테이너선 A호에서 시가 1050억원 상당의 코카인 35㎏을 발견해 압수했다고 6일 밝혔다. 35㎏은 10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코카인은 필로폰·헤로인과 함께 3대 마약류로 알려져 있다. 발견된 코카인은 35개 박스에 나눠 담겨져 있었으며, 박스는 ‘엑시토(ex!to·성공이라는 뜻)’라는 콜롬비아 대형마트 상호와 전갈 문양이 있는 포장지로 덮여 있었다. 이 전갈 문양은 콜롬비아 마약조직 ‘칼리 카르텔’이 사용하는 문양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남아메리카 콜롬비아에서 출항해 파나마를 거쳐 한국으로 입항하는 A호의 선미 부분에 위치한 타기실(선박 방향을 조정하는 장소)에 대량의 코카인이 실려있다는 제보를 받아 해당 선사와 함께 선박 이동 경로를 추적해 왔다.
 
해경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부산신항에 입항한 A호의 타기실 내 은밀한 장소에 숨겨진 1㎏ 단위 코카인 35박스를 세관과 함께 압수했다. A호에는 그리스· 러시아·우리크라이나 선원 24명이 승선했으며 한국인 선원은 없었다. A호는 미국과 콜롬비아, 파나마 운하를 거쳐 우리나라와 중국을 오가는 정기선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선원을 대상으로 지문과 DNA를 분석하는 등 과학수사를 벌여 가담 여부와 마약류 유통경로를 추적 중이다.
 
부산=이은지 기자, 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