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역 쪽방촌, 60년만에 40층 초고층 아파트 단지 거듭난다

중앙일보 2021.02.05 16:59
서울 용산구 동자동 후암특별계획구역 1구역 1획지 일대 모습.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동자동 후암특별계획구역 1구역 1획지 일대 모습. [연합뉴스]

국내 최대 규모 쪽방촌이 최고 40층의 고층 아파트 단지로 거듭난다. 서울역에서 남산 방향으로 있는 용산구 동자동 일대(4만7000㎡) 일명 '서울역 쪽방촌(후암1구역)'이 약 60년 만에 첨단 주거지로 탈바꿈한다. 
 
정부는 지난 4일 공공 정비사업을 통한 역세권 주택 공급 계획(2·4대책)을 발표했는데, 이 지역 재개발사업은 2·4대책의 시범 사업 성격을 띤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5일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 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역 쪽방촌은 1960년대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몰리면서 서울역 인근에 형성됐다. 현재 서울역 쪽방촌에는 주민 1007명(서울시 집계)이 살고 있다. 최근 민간 주도로 재개발이 추진됐지만, 원주민 이주대책 등으로 난항을 겪다 끝내 무산된 바 있다. 
 
이번 사업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나선다. 2410가구(공공주택 1450가구, 민간분양 960가구) 주택으로 탈바꿈한다. 공공주택은 임대주택 1250가구와 공공분양 200가구로 구성된다. 기존 주민은 임대주택에 입주하게 된다. 서울시 계획에 따르면 17개 동 최고 40층짜리 아파트로 지어질 예정이다.  
 
사업 진행에는 순환정비 방식이 적용된다. 임대주택과 공공분양주택이 들어설 지역이 먼저 개발되고,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이 완료된 이후 나머지 부지에 민간주택을 공급한다. 정부는 철거지역에 거주 중인 150여 명의 쪽방 주민을 위해 사업지구 내 게스트하우스 등 임시 거주지를 마련할 계획이다.
 
쪽방촌 주민들은 아파트가 지어지면 기존보다 2~3배 가량 넓은 공간을 현재 임대료(24만원 수준)의 15% 수준(3만원 대)으로 거주할 수 있다. 사업지 인근에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도 추진된다. 공공주택 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도 설치된다.
 
정부는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올해 지구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2023년 공공주택 단지를 착공해 2026년 입주를 시작하고, 2030년에 민간분양 택지 개발을 끝내는 일정이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4일 발표된 공공주택 복합사업과 유사하게 진행되고 있고 선도 사업으로 진행된다"며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도 "2·4대책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시발점이 서울역 쪽방촌 주거 개선사업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