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틀비틀' 음주 차량인 줄 알았는데…5년째 수배중 마약범

중앙일보 2021.02.04 22:15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고속도로를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음주의심 차량이 경찰에 붙잡혔는데, 잡고보니 마약 수배자였다.
 
경기남부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4일 오후 12시30분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기흥휴게소 부근 도로에서 마약수배범인 정모(47)씨를 검거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아우디 차량이 비상등을 견채 차선을 오가며 난폭운전을 해 음주가 의심된다'는 112신고로 현장에 출동했다. 
 
출동한 경찰이 정씨 차량을 향해 여러번 정차 명령을 내렸지만 정씨는 오히려 속도를 올리며 달아났다. 경찰이 정씨를 앞질러 길을 가로막자 가까스로 순찰자를 들이받고 차량을 멈춰섰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이 음주측정한 결과 정씨에게서는 혈중알코올농도가 검출되지 않았다. 하지만 횡설수설 알 수 없는 말을 늘어놓는 정씨를 이상히 여긴 경찰은 지구대로 정씨를 데리고 와 수배여부를 확인 했다. 그 결과 정씨는 2015년 6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모두 8건의 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 차량 트렁크에서도 수회 분량의 대마초와 필로폰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달리는 차량을 그대로 방치했다면 다른 차와 큰 사고가 날 뻔했다"며 "다행히 신고 접수 이후 순찰차가 용의 차량을 빠르게 발견해 조치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씨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넘겨 투약 혐의 등을 조사 중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