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범계 "검찰총장 의견 듣겠지만, '협의'보다 좁게 해석"

중앙일보 2021.02.04 21:10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4일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겠지만, 협의보다 좁게 해석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검찰 인사 관련 질의에 "법을 그대로 해석하는 것이 갈등 관계를 해결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의견을 들으라고 돼 있기 때문에 협의라는 개념보다 좁게 해석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 차례 더 만날 예정"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또 "의견을 들으라는 부분에 있어서 확실하게 법무부와 검찰, 장관과 총장 사이에 이견이 있는 것은 맞는 것 같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제청권자는 법무부 장관으로 충실히 하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지난 2일 서울 모처에서 윤 총장을 만나 검찰 인사에 관한 의견을 들었다. 특히 윤 총장은 지난해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 과정에서 일부 책임이 있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 등을 교체해달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