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문 대통령-바이든 통화 화기애애…코드 잘 맞을듯"

중앙일보 2021.02.04 19:43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바이든 행정부의 한미 관계 전망에 대해 "새로운 미 행정부와 협의를 하겠지만, 소통 면에서는 코드가 맞는 순조로운 소통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미 관계 전망에 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나 행정부 주요 인사들이 명시적으로, 또 공개적으로 동맹의 중요성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며 "오늘 아침 (한미 정상 간) 통화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보고받았다"고 했다.
 
이어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견인하는 것이 한미는 물론 국제사회 공통의 목표인데, 그 전략을 조속히 같이 마련하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가 오늘 정상 간 통화를 통해 전달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미 신행정부가 대북 정책에 대한 검토가 끝난 후 우리와 협의했는데, 블링컨 국무장관은 검토 과정에서 같이 하자는 의지가 강하다. 소통이 계속 긴밀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과 관련해선 "양측 대표단 간 소통이 신행정부 출범 이후 잘 이뤄지고 있다"며 "국회에 보고하고 비준동의를 받을 수 있는 시기가 곧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