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정부와 2000억 펀드 조성해 미래차 부품사에 투자

중앙일보 2021.02.04 14:39
경기 의왕시 현대로템 수소추출기 공장. 현대차그룹은 정부·금융계와 함께 기업투자펀드를 만들어 미래차 진입을 꾀하는 부품사의 기술개발을 돕는다. 사진 현대로템

경기 의왕시 현대로템 수소추출기 공장. 현대차그룹은 정부·금융계와 함께 기업투자펀드를 만들어 미래차 진입을 꾀하는 부품사의 기술개발을 돕는다. 사진 현대로템

 
현대자동차그룹이 정부·금융계와 손잡고 200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미래차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펀드는 미래차 산업을 위해 국내 부품사 등에 투입한다.
 
현대차그룹은 4일 서울 강동구 EV 스테이션에서 정부기관·금융계, 정책형 펀드 운용기관과 '미래차·산업디지털분야 산업-금융 뉴딜 투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산업·금융계가 손잡고 조성한 펀드를 통해 미래차·디지털 분야 등 뉴딜 투자를 지원하고, 중견·중소기업의 성장과 산업 생태계 구축을 강화한다는 게 골자다.
 
2000억원 규모 미래차·산업디지털 투자펀드는 기업투자 펀드 2개와 인프라투자 펀드 3개로 구성된다. 기업투자펀드는 기존 내연기관에서 친환경·미래차 부품 기업으로 전환하는 국내 부품기업에 투자하며, 인프라투자펀드는 전기차·수소 충전소 등 인프라에 투입한다. 자금은 정책형 뉴딜펀드 500억원을 비롯해 민간투자자금 1500억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300억원,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IAT) 200억원 등으로 마련된다. 현대차그룹은 3개의 펀드에 각 100억원씩 투자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업투자펀드는 내연기관 부품을 주로 생산하는 부품사가 무공해·자율주행 차 분야로 전환할 때 기술 개발 등 투자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국내 부품사들이 친환경 미래차 관련 정보 부족으로 애로를 겪는 점을 고려해 자동차 부품사를 위한 비영리 공익법인인 자동차 부품산업진흥재단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정보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