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효성 조현상 총괄사장, 부회장으로 승진…책임경영 강화

중앙일보 2021.02.04 11:30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사진 효성그룹]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사진 효성그룹]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인 조현상(50) 총괄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2017년 1월 그룹 총괄사장을 맡은 지 4년 만이다. 효성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4차 산업혁명 등 사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부회장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조현준 회장의 동생인 조 신임 부회장은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베인앤컴퍼니 일본법인에서 컨설턴트로 근무하던 중 외환위기를 맞아 효성의 구조조정 작업에 참여했다. 이후 20여년간 효성에서 전략본부장, 산업자재PG장 등 관리와 현업 부문에서 일했다.
 
조 부회장은 자신이 맡았던 산업용·자동차용 고부가 소재 부문을 세계 1위에 올려놓아 효성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그는 2007년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이 선정하는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 뽑혔고 한·중·일 3국 정부 기관이 꼽은 차세대 지도자로 선정됐다. 효성 측은 “조 부회장이 2015년부터 회사의 나눔 봉사단장을 맡아 매년 발달 장애 시설을 방문하는 등 봉사활동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효성은 이날 본부장급 임원 보직인사도 함께 실시하고, 황윤언 부사장을 신임 전략본부장으로 임명했다. 효성 관계자는 “이번 인사를 통해 기존 사업을 강화하고 수소경제, 친환경소재, 빅데이터 등 신규 성장동력 사업도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