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심해(深海), 중국의 광업 개척지 될까

중앙일보 2021.02.04 10:38
중국이 최근 심해 광물 매장지를 발견했다. 중국해양협회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동·남태평양에서 희토류가 풍부한 광상을 발견했다.
 
중국 광물학, 지구화학 회보에 최근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이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에 걸쳐 세계 해저 조사를 했고, 니켈에서 희토류에 이르기까지 필수 산업 광물의 잠재적 고수익 매장지를 발견했다.
ⓒ로이터

ⓒ로이터

연구에 따르면 일부 퇴적물은 남중국해에, 대부분은 중국에서 멀리 떨어진 인도양, 대서양 및 태평양에서 발견됐다. 약 260만 평방킬로미터의 심해 유역에서 해양 지질 조사 및 포괄적인 환경 조사를 통해 풍부한 침적물 시료와 해수 샘플, 지층 단면 등을 수집했다.
 
해저 광물은 매장량이 많고 가치가 높지만, 채굴 난도는 매우 높아 세계적으로 제대로 된 상업화 채굴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해저 지형이 복잡하고 압력이 높으며 빛이 들어오지 않으면서도 파도, 해류, 내파 등의 복잡한 해양 환경 조건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china daily

ⓒchina daily

중국이 첫발을 디딘 셈이다. 중국 천연자원부 제1해양학 연구소의 스쉐파(石學法)연구원은 "중국의 해저 탐사 활동의 강도는 다른 나라의 활동을 능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중국의 급속한 경제 발전은 호주, 브라질의 고품질 철광석과 같은 수입 자원에 대한 막대한 수요를 가져왔다. 그러나  중국- 호주 갈등이 깊어짐과 동시에 철광석 가격이 폭등세를 이어가면서, 호주산 철광석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국 쪽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중국은 이제 바다 밑 미개발 자원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중국은 심해 탐사를 위해 야심 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선박 크레인이 심해 테스트를 시작하고 있다. ⓒchina daily

선박 크레인이 심해 테스트를 시작하고 있다. ⓒchina daily

지난 11월 중국이 자체 개발한 유인 잠수정 펀더우저(奋斗者号)는 1만 909m까지 잠수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로봇이 운영하는 심해 기지와 무인 해저 기지를 개발 중이다. 수상 원자력 발전소의 도움으로 이 기술은 해저 수천 미터에서 천연자원을 끌어와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길을 열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의 유인 잠수함 펀더우저 ⓒ신화통신

중국의 유인 잠수함 펀더우저 ⓒ신화통신

일본 도쿄 대학의 연구진이 추정한 바에 따르면 해저에 있는 희토류의 양은 육지의 희토류보다 1,000 배가량 더 많은 것으로 예상한다. 전기 자동차 배터리의 성능을 향상할 수 있는 금속 니켈의 매장량 역시 봉우리나 분지보다 해저산 옆에서 발견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가동 중인 자국의 석유 시추 설비 ‘해양석유 981’. ⓒ월스트리트저널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가동 중인 자국의 석유 시추 설비 ‘해양석유 981’. ⓒ월스트리트저널

중국의 심해 광물 조사는 UN 국제해저당국의 승인을 받아 허용됐다. 해당 승인으로 중국은 다른 국가보다 더 많은 광물 탐사 지역에 접근할 수 있다. 중국해저연구원에 따르면 향후 중국의 심해 채굴 활동은 남대서양, 인도양 북서부 및 남서부, 태평양 중부 및 남중국해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해당 지역에서 중국은 미네랄이 풍부한 물질을 펌핑하는 상당수의 침니를 발견했다. 연구에 따르면 일부 매장지에는 20년 이상 상업적으로 개발하기에 충분한 품질의 광석을 보유하고 있다.
2018년 중국-파키스탄 과학탐사팀 대원들이 북인도양에서 해저지진계를 바다 속으로 내려보내고 있다. ⓒ신화통신

2018년 중국-파키스탄 과학탐사팀 대원들이 북인도양에서 해저지진계를 바다 속으로 내려보내고 있다. ⓒ신화통신

우주에서 심해까지 탐사 기술을 강국 수준으로 높이며 기술혁신에 박차를 가하는 중국에 세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대규모 채광 시설을 건설하려는 해역은 논쟁의 여지가 큰 구역이다.  
 
자원의 보고인 남중국해는 주변국들이 자원 개발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지역이다.
 

인도는 이미 인도양에서의 중국의 활동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으며, 해안경비대 함선을 파견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은 괌 인근 해저에서 중국 연구용 선박들이 장치를 매핑(mapping)하고 심는 것을 감시하기 위해 정찰기를 파견하기도 했다. 
 
차이나랩=김은수 에디터 

차이나랩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