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백스 아스트라 백신 130만명분 받는다…북한도 99만명분

중앙일보 2021.02.04 00:40
세계 백신공동구매 협의체인 코백스 퍼실리티. 세계백신연합(GAVI)이 주도하며, 감염병예방혁신연합(CEP),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 등이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저소득 국가를 포함해 전세계 백신의 공정한 접근권을 위해 마련됐다. [홈페이지 캡처]

세계 백신공동구매 협의체인 코백스 퍼실리티. 세계백신연합(GAVI)이 주도하며, 감염병예방혁신연합(CEP),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 등이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저소득 국가를 포함해 전세계 백신의 공정한 접근권을 위해 마련됐다. [홈페이지 캡처]

 
세계보건기구(WHO)가 3일(현지시간)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과 합동 언론 브리핑을 열고 국제 백신공동구매 협의체인 코백스 퍼실리티의 첫 잠정 백신 배포 계획을 발표했다.

'코백스 퍼실리티' 3일 첫 발표, 상반기 공급량 공개
韓 화이자 11만7000회, 아스트라 259만6800만회
"북한도 인도 생산 아스트라 백신 199만회 받기로"

 
발표에 따르면 한국은 1분기(2~3월) 중 화이자ㆍ바이오엔테크의 특별공급분 11만 7000회분(5만 8500명)을, 2분기(4~6월) 중 아스트라제네카 259만 6800만회 분(129만 8400만명)을 공급받게 된다. 
 
앞서 정부는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올해 백신 1000만명 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공급 계획은 알려졌지만, 아스트라제네카의 초도 물량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같은 날 오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이자 백신 코미나티주의 특례수입을 승인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국내에서 사용될 수 있는 절차를 완료해야 코백스로부터 공급받을 수 있다는 조건에 따라 불가피한 상황에서 취해진 조치”라고 밝혔다. 설 이후 화이자 백신 물량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화이자 백신. [AFP=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AFP=연합뉴스]

 
코백스 측은 이날 발표에서 “최근 출시된 백신 중 가장 먼저 WHO의 긴급사용목록(EUL)에 등재된 화이자 백신에 대해 소량을 먼저 풀기로 했다”고 밝혔다. 120만회(60만명 분)를 한국·필리핀·페루 등에 먼저 배포한다. 화이자는 WHO 규정에 따라 국내 유통망, 규제 당국의 승인 등 특정 조건을 갖춘 국가에 한해 공급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상반기 중 3억 3600만회(1억 6800명분)가 코백스 회원국에 배포될 예정이라고 한다. 인도의 세룸연구소와 한국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이 위탁 생산하는 물량이다.  
 
한편 이날 코백스 측이 발표한 첫 배포 대상에는 북한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인도 세룸연구소에서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99만 2000회 분(99만 6000만명 분)을 공급받는다고 돼 있다. 북한은 코백스 체제의 선구매공약(AMC)에 따라 무료 또는 저비용으로 백신을 공급받는 저소득 국가로 분류됐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ㆍ자유아시아방송(RFA) 등 외신은 북한이 코백스 체제를 통해 백신을 공급받기를 희망한다고 보도했지만, WHO가 이를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생산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생산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이날 발표를 비롯해 초도 물량이 배정된 국가는 145곳으로, AMC 국가 88곳과 자가부담(SFP) 국가 52곳이 포함됐다. 기타 유엔 비(非)회원국을 위한 물량은 별도로 잡혀있다. 한국은 SFP 국가에 해당한다.
 

이번 발표에서 미국ㆍ유럽ㆍ일본 등 선진국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 국가들은 제약사들과 개별구매 협상을 통해 이미 상당량을 확보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스더·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