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 프리즘] 창원·진주 시장에게 묻고 싶다

중앙일보 2021.02.04 00:13 종합 26면 지면보기
위성욱 부산총국장

위성욱 부산총국장

경남 창원시와 진주시가 지난해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을 놓고 갈등을 빚은 데 이어 새해에는 ‘도청 이전’이라는 해묵은 화두를 놓고 또다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논란이 시작된 건 올해 초 두 시장의 신년 기자회견에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난달 1일 신년사에서 “창원시가 광역시에 준하는 특례시가 된 만큼, 균형발전을 견인하고 낙후한 서부 경남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경남도청 진주 환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달 7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도청 진주 환원은 논의 대상도 아니다. 그분(조 시장)이 코로나19 방역에 실패해 엄청난 비난을 받았는데 국면 전환용으로 말한 것 같다”고 즉각 반박했다.
 
이후 지난달 19일에는 창원시의회와 진주시의회가 제각각 다른 입장의 결의문을 내며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창원시의회는 ‘경남도청 서부청사 본청 통합 촉구 결의안’을 가결했다. 2015년 12월 문을 연 진주시 경남도 서부청사가 도민 불편과 비효율적 행정 낭비를 초래한다며 경남도청과 일원화하라는 내용이다.
 
최근 이전 논란이 일고 있는 경남도청 전경. [사진 경남도]

최근 이전 논란이 일고 있는 경남도청 전경. [사진 경남도]

반면 진주시의회는 정반대 내용인 ‘경상남도 인재개발원 이전 논의 중단 및 경남도청 진주 환원 결의안’을 채택했다. 진주시에 있는 인재개발원 이전에 반대하면서 경남도청을 진주시로 유치해 서부 경남 균형발전을 이뤄야 한다는 내용이다. 두 시의회 모두 시장의 입장을 지지하면서 싸움에 가세한 모양새다.
 
이런 대립각은 지난해에도 있었다. 당시 창원시는 남부내륙고속철도가 서부 경남뿐 아니라 중부·동부까지 확대되도록 의령~진주~고성을 지나가는 노선을 의령~함안~고성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진주시는 남부내륙고속철도가 낙후된 서부경남 발전을 위해 추진한 사업인 만큼 원안대로 추진해야 한다며 맞섰다. 결국 노선은 진주시가 원하던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일단락된 형국이다. 하지만 이런 공방이 벌어지면서 깊어졌던 양쪽의 앙금이 채 아물기도 전에 또다시 양 자치단체 간의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창원시와 진주시가 어떤 곳인가. 도시의 규모나 역사성이라는 측면에서 사실상 경남의 큰 형님뻘이 되는 양대 축이다. 그런 두 자치단체가 경남 전체의 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상생의 정치를 펼치지 않고 지역의 숙원이라는 명목을 앞세워 자신들의 밥그릇 싸움에만 매달리는 것처럼 보인다면 경남의 미래는 결코 밝을 수가 없다. 더구나 지금은 코로나19라는 큰 파도를 만나 지역경제가 그야말로 절체절명(絕體絕命)의 위기를 맞고 있는 때가 아닌가.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가는 도청 이전이라는 해묵은 논란을 재연할 만큼 한가로운지 두 시장에게 묻고 싶다.
 
위성욱 부산총국장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