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믹타 5개국 외교장관회의서 호주에 의장국 인계

중앙일보 2021.02.03 21:31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화상으로 열린 '제18차 믹타(MIKTA) 외교장관회의'를 주재하고 호주에 의장국을 인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지난해 2월부터 1년간 이어져 온 우리나라의 의장국 활동을 마무리하고 활동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됐다.
 
믹타는 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 등 5개국 간 협의체로 2013년 9월 제68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출범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한국의 주도하에 믹타 5개국이 국제 연대·협력의 메시지를 발신하면서 협의체의 위상과 역할을 제고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호주로 의장국이 인계된 후에도 회원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믹타의 발전 동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호주 측은 차기 의장국으로서 코로나19 대응·회복, 성평등, 기후·환경에 중점을 두고 믹타 활동을 이끌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