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해저터널, 친일과 관계없어..일본 이용할 수 있어야”

중앙일보 2021.02.03 13:51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부산 공약 중 하나인 '한일 해저터널'의 친일 논란에 대해 “누가 그런 소리를 했느냐. 해저터널과 친일은 관계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력은 일본에 대항해서 충분한 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후 기자들을 만나 “과거 우리가 일본 상대로 경제력이 취약할 때 일본에 잠식(당한다는) 그런 소리를 했다”며 “일본은 우리 목적을 위해 이용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일 해저터널 논란은 지난 1일 김 위원장이 부산을 방문해 부산 가덕도와 일본 규슈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김 위원장은 한일 해저터널 사업에 대해 “일본보다 월등히 적은 재정부담으로 생산 부가효과 54조5000억원, 고용유발 효과 45만명에 달하는 엄청난 경제효과가 기대되는 사업”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예를 들어 가덕도 공항을 만들었는데, 공항이 장기적으로 경제성 유지가 된다고 하면 물건과 사람이 모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해저터널 얘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의용 전 안보실장이 ‘북한에 전달된 USB를 미국 정부에도 전달했다’고 밝힌 데 대해선 “볼턴 보좌관에게 전달했다는 것과 지금 그것은 다르다”며 “그건 나중에 USB가 공개된 다음 생각할 일이지, 지금 얘기할 사안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선별·보편동시지원을 둘러싼 당정갈등에 대해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영업손실을 면밀히 검토해서 구체적으로 대책을 마련해야지 막연하게 일반지원이니, 보편지원이니, 특별지원이 말하는데 자기들끼리 방향이 구체적으로 확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