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티앤씨재단, 취약계층 아동에게 따뜻하고 즐거운 겨울방학 선사

중앙일보 2021.02.03 11:48
재단법인 티앤씨재단(T&C Foundation)이 이번 겨울방학 동안 경기 지역 어린이에게 2만 4천 식을 무료로 지원하고,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영어 뮤지컬 콘서트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티앤씨재단은 2017년부터 방학 중 결식 우려 어린이들의 끼니 해결을 돕기 위해 강원도, 울산, 전라도, 충남 등 지역을 돌아가며 겨울방학 도시락을 지원해 왔다. 이번 급식은 경기도 광주, 이천, 용인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전달한다. 급식 대상자와 끼니 수는 전년보다 3배 이상 늘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돌봄 사각지대에 처한 어린이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티앤씨재단이 5년간 지원해온 식수는 8만 식 이상에 달한다.
 
올해 티앤씨재단은 지원 규모를 확대한 만큼 준비와 배송 과정도 꼼꼼히 살핀다. 성장기 어린이에게 필요한 영양소를 골고루 반영한 도시락을 경기도 46개 지역아동센터를 통해 비대면으로 전달하고, 생분해되는 친환경 덮개와 펄프용기, 에코백으로 포장해 환경문제 또한 고려한다.
 
급식과 더불어 추가 지원도 마련한다.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인 티앤씨재단은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 34곳과 함께 건강ㆍ위생용품을 담은 행복상자와 열악한 주거 환경 공사 기회를 별도로 제공한다.
 
또한 티앤씨재단이 매년 급식 지원 어린이들과 함께 개최해온 영어 뮤지컬 캠프 ‘윈터원더(Winter Wonder)'를 올해 온라인 콘서트로 진행한다. 어린이들이 약 2주간 온라인으로 영어 뮤지컬곡을 배운 뒤 각자 촬영한 영상을 제출하면 티앤씨재단이 온라인 합창으로 엮는 방식이다. 경기 지역 어린이들을 포함해 이전에 공연을 개최했던 충남과 울산 지역 어린이ㆍ청소년들도 적극 참여하는 이번 윈터원더 콘서트는 2월 하순 티앤씨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아름다운 합창으로 만날 수 있다.
 
티앤씨재단 관계자는 “사회 재난 상황이 길어짐에 따라 취약계층이 받는 타격도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티앤씨재단은 재난 시 긴급구호 사업을 체계화하고 IT 교육기기, 식사, 생활, 의료 및 위생용품 등을 국내외 취약계층에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으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끊임없이 고민하며 안전망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티앤씨재단은 교육 불평등 해소와 공감인재 양성을 위해 2017년 설립된 재단법인이다. 설립 이후 다양한 기관과 연대해 취약계층 생활 및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다른 생각'에 대한 이해와 포용을 뜻하는 아포브 브랜드로 컨퍼런스와 전시, 출판 등 다양한 공감 프로젝트를 기획,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