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얀마 교민 “쌀·고기 사재기로 마트 텅 비어, 거리 적막 외출 자제”

중앙일보 2021.02.03 00:03 종합 2면 지면보기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가 벌어진 지난 1일. 최대 도시인 양곤의 한 마트를 찾은 현지 한국인 유튜버 ‘하무’(44)씨는 텅 빈 매대를 보고 깜짝 놀랐다. 평소와 달리 계산대마다 줄이 길게 늘어서 있었다. 주유소에 들르는 차량도 하나같이 기름을 가득 채웠다.
 

“인터넷 복구돼 서로 안부 교환
위협적 군사 움직임은 현재 없어”

이날 새벽 미얀마 군부는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 등 정부 고위 인사들을 구금하고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쿠데타 발발 소식에 불안을 느낀 주민들은 생필품 사재기에 나섰다. 이날 오전까지 인터넷과 전화가 동시에 불통되면서 불안감을 키웠다.
 
2018년부터 현지에 거주해 온 하무씨는 2일 중앙일보에 “교민은 물론 현지 주민들도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면서 “군부가 운영하는 방송국을 제외하고는 방송 송출이 중단돼 외부 소식을 확인하기도 어렵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미얀마 군부 쿠데타가 일어난 지난 1일 사람들이 돈을 찾기 위해 양곤에 있는 한 은행 밖에 길게 줄을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가 일어난 지난 1일 사람들이 돈을 찾기 위해 양곤에 있는 한 은행 밖에 길게 줄을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관련기사

현지 분위기는 어떤가.
“거리는 다니는 사람이 없어 적막하다. 군부가 운영하는 방송국을 제외한 타 방송국은 송출이 중단됐다. 외부 소식을 알아보기 위해 페이스북 등을 주시하고 있지만 확인할 수 없는 소식들에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마트에선 쌀·계란·고기 등 일부 품목의 사재기 현상도 일어나고 있다. 일단은 생필품을 사놓고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군부 쿠데타에 대한 현지 여론은 어떤가.
“미얀마에는 수지 국가고문을 ‘국모’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 감금 상태에서 풀어달라는 글들이 SNS를 통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양곤 시내에 사람들이 모이고 있다는 말도 들리지만 지금은 외출을 자제하고 있어 바깥 상황은 정확히 파악되지 않는다.”
 
4000여 명의 교민이 남아 있다고 하는데.
“대규모 집회와 충돌이 일어날 수 있어 걱정이 많다. 인터넷이 복구된 뒤에는 서로 안부를 물으며 사태 진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다만 현재 위협적인 군사적 움직임이나 압박은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유행이 심해지면서 이미 많은 교민은 한국으로 갔고, 사업 때문에 나가지 못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코로나로 타격이 큰데 경제 상황이 더 위축될까 봐 걱정이다. 앞으로 군부 정권이 들어서면 비자 발급 등도 까다로워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런 상황이 예견됐나.
“군부에서 선거 부정 등을 이유로 군사적 행동을 할 수 있단 말이 지난달 27일 나왔다. 하지만 ‘설마 쿠데타가 일어날까’라는 분위기였다. 미얀마 지인들이 소식을 접하고 충격을 받아 눈물을 흘리는 모습도 봤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