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재성 "USB 공개 안되지만 野 책임 지겠다면 검토…김종인 큰 실수"

중앙일보 2021.02.02 11:22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2일 2018년 4ㆍ27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건넨 USB를 공개하라는 국민의힘의 요구에 대해 “무책임한 것”이라며 “절대 공개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에 비밀리에 원전을 지어주려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의혹제기에 대해 "구시대의 유물"이라고 말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에 비밀리에 원전을 지어주려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의혹제기에 대해 "구시대의 유물"이라고 말했다. 뉴스1

최 수석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근거 없이 의혹제기 한다고 정상회담에서 있었던 일과 오갔던 것을 무조건 공개하면 나라가 뭐가 되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정상회담 직후 USB에 문 대통령이 구상했던 ‘신경제구상’을 담아 전달했다고 밝힌 상태다. 회담에 관여했던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판문점 평화의집 1층”이라며 전달 장소를 특정했고, 당시 국민소통수석이었던 민주당 윤영찬 의원은 “필요하다면 (USB를) 공개해야 한다”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최 수석은 “(USB는)외교상 기밀문서고, 정상회담 장소에서 건네졌다. (대통령)기록물로 가지 않았을 것이고 그렇다면 열람도 안 되는 것”이라며 공개 요구를 일축했다. 그러면서 USB를 공개할 경우 “대한민국의 국격과 외교와 또 정부의 정책이나 이런 것들이 통째로 흔들리는 것”이라고 했다.
 
최 수석은 다만 “야당이 책임을 지겠다고 약속하면 저희도 공개 여부를 면밀히 검토할 수 있다”며 USB 공개에 대한 조건을 내걸었다. 그는 “야당이 자신 있다면, 이것에 대해 무책임한 마타도어나 선거용 색깔론이 아니면 야당도 명운을 걸어야 한다”며 “그러면 청와대도 상응해 책임을 걸고 할 수 있는 일은 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인 2015년 11월 당무위 도중 최재성 당시 총무본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문재인의 복심'으로 불린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인 2015년 11월 당무위 도중 최재성 당시 총무본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문재인의 복심'으로 불린다. 뉴스1

최 수석은 전날 산업통상자원부가 공개한 ‘삭제 문건’에 대해서는 “산업부 소속 과장이 관련 문건을 검토한 것일 뿐 청와대에는 보고조차 되지 않은 사안”이라며 “(청와대)회의 안건으로 올라간 적도 없고 회의를 한 적도 없고 대통령 이전 수석이나 여기에 보고한 적도 없다는 것은 다 확인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산업부에서 청와대로 이메일이라도 보낸 것이 있는지 내부 점검을 해봤다”고도 했다.
 
최 수석은 특히 정상회담 당시 통일부 등을 통해 전부처에 협력사업을 내라는 요청이 이뤄졌다는 중앙일보 보도(2월 2일자 1ㆍ4면)에 대해 “기사가 맞다고 본다”며 “(문건을 작성한)과장 차원에서 폐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은 이어 “청와대에서 검토한 바도 없고, 보고한 바도 없고, 추진도 안 했는데 ‘극비리에 추진했다’, ‘이적행위다’라며 (야당이) 국정조사나 특검을 얘기하니 선거용 색깔론이 아니면 설명이 안 된다”며 “야당이 근거를 넘은 것은 물론이고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정당의 존재 이유는 집권을 통해 책임있게 국가와 국민을 위해 국정 운영을 한다는 것인데, 그런 것을 싹 포기한 것이다. 그래서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인 성명을 통해 ‘이적행위’ 등을 주장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서 “법적 대응보다 더한 조치도 해야 한다. 국론을 분열시킨 것”이라며 “검토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지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최 수석은 이어 산업부 공무원이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530개에 달하는 파일을 삭제한 것에 대해 “한 건 한 건 삭제한 것이 아니고 전체 폴더를 삭제했다”며 “이것은 아무 문제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개별 항목을 전부 점검하면서 문제가 될 만한 것을 삭제했다고 보여지기 어렵고, 수사 대상도 아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