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인터콥 선교회와 IM선교회 통한 코로나 집단감염 사과"

중앙일보 2021.02.01 14:48
 최근 인터콥 선교회와 IM선교회를 통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이어지자 개신교 NGO인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1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교회가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인해 전 국민이 고통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터콥 선교회와 IM선교회를 통한 대규모 집단감염이 연속으로 발생했다”며 “이는 소상공인을 비롯한 많은 사회적 약자들이 벼랑 끝에 내몰리는 상황을 겨우겨우 견디며 협력해 온 코로나19 감소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전 대전 IM선교회 소속 IEM 국제학교 건물이 한시적으로 폐쇄 조치 됐다. [중앙포토]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전 대전 IM선교회 소속 IEM 국제학교 건물이 한시적으로 폐쇄 조치 됐다. [중앙포토]

 
이어서 코로나 사태를 대하는 개신교계의 전반적 태도에 대해서도 반성의 목소리를 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사실 지난 1년간 교회와 유관 기관들이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대유행에 상당히 많은 원인을 제공해 왔다”고 인정한 뒤 “최근 집단감염을 초래한 단체들은 한국 교회의 일반적인 모습이 아닌 신학적으로 과도하게 치우친 단체나 교회들이긴 하지만, 이들 또한 한국 교회의 일원인 것은 분명하다”며 개신교 전체가 그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크고 작은 여러 교단과 조직들이 독자적으로 움직이는 개신교의 특성상 이들을 다 통제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도 토로했다.  
 
인터콥 선교회는 코로나 시국에도 대규모 집회를 강행해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인터콥 집회 장면. [중앙포토]

인터콥 선교회는 코로나 시국에도 대규모 집회를 강행해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인터콥 집회 장면. [중앙포토]

 
마지막으로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다행히 한국 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와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즉각적인 사과를 했고, 교회와 기독교인들의 더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했다”며 “교회와 기독교 기관들은 정부의 방역 지침을 더 엄격하게 준수하고, 교회의 재정을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당하는 이웃을 돕는 일에 최대한 많이 사용함으로써 국민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성호 종교전문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의 현문우답, 다른 기사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