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가 덮친 1년…기업 10곳 중 8곳 “피해 입어”

중앙일보 2021.01.31 18:03
29일 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업 중인 서울 명동의 한 호텔에 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있다. [뉴스1]

29일 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업 중인 서울 명동의 한 호텔에 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지난 1년간 기업 10곳 중 8곳이 피해를 봤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당한 기업 10곳 중 4곳은 임금 감축과 휴업 등 비상 경영을 했다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12~21일 국내 기업 302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실태조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코로나 사태가 미친 영향에 대해 기업의 84%가 코로나로 인한 경영 손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피해를 본 기업 10곳 중 4곳은 비상 경영을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 경영에 돌입한 이유로는 ‘매출 급감(79%)’을 꼽는 기업이 많았다. 비상경영 당시 취한 조치로는 ‘임금 감축 등 경비 절감(72%)’, ‘휴직·휴업(50%)’ 등이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31일 국내 업체 302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사태 1년, 산업계 영향과 정책과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래픽 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가 31일 국내 업체 302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사태 1년, 산업계 영향과 정책과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래픽 대한상의]

올해 기업 경영 성과를 좌우할 중요 변수로는 ‘코로나 백신 보급과 면역형성(36%)’, ‘금리·환율 변동(22%)’ 등을 꼽았다. 코로나 이후 대응을 위한 정책 과제로는 절반의 기업이 ‘자금·세제 지원정책 지속’을 꼽았다. 
 
사업이 정상화하는 시기에 대해서는 업종별로 전망이 엇갈렸다. 경기 회복과 야외 활동 증가의 영향을 받는 정유업계는 오는 2분기 말 업황 회복을 기대했다. 가전과 건설업은 3분기 이후 사업 활동이 정상으로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코로나 피해가 컸던 항공·여행과 서비스 분야는 올 4분기, 공연문화는 내년 이후 정상화를 예상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31일 국내 업체 302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사태 1년, 산업계 영향과 정책과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래픽 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가 31일 국내 업체 302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사태 1년, 산업계 영향과 정책과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래픽 대한상의]

코로나19로 촉발된 산업계의 변화는 코로나 종식 여부와 관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보는 의견이 많았다. 이전 방식으로 돌아가기 어려운 분야로는 ‘영업·마케팅활동(46%)’, ‘근무형태(25%)’, ‘채용·교육(19%)’이 뒤를 이었다.
 
또 많은 기업은 코로나19 이후의 변화를 기회 요인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디지털·바이오 등 신산업 부상에 대해 기대가 높았다. 친환경 트렌드 확대, 글로벌공급망 재편, 비대면 온라인화 등 추세에 대해 위기보다는 기회로 인식했다.
 
대한상의 자문의원인 정혁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코로나19로 한국이 가진 정보통신(IT) 인프라와 제조업 기반의 강점이 나타났고 이를 활용한 서비스 산업의 고도화가 주요 과제로 떠올랐다”고 분석했다.
 
코로나 이후 대응을 위한 정부의 정책과제로는 ‘자금·세제 지원 정책 지속(50%)’, ‘신산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14%)’, ‘법·제도 합리화(12%)’ 등을 들었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코로나가 촉발한 비대면·온라인 트렌드를 전통 산업에 접목해야 한다”며 “친환경 정책 확산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에 따른 산업 재편과 신산업 육성을 위한 적극적 조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