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文 대북정책 여적죄 단죄, 난 2년전부터 말했다"

중앙일보 2021.01.31 16:47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여적죄 논란'으로 번진 문재인 정부의 '북한 원전 추진 의혹'을 거론하면서 "2019년 10월 3일 100만 인파가 모인 광화문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여적죄로 단죄해야 한다고 역설한 바 있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날 (문 대통령 여적죄 단죄) 대국민 연설은 유튜브를 통해서만 방송되었고 언론은 관심 밖이었다"며 "그만큼 문 정권의 지지율은 고공 행진이었고 여적죄는 때 이른 생경한 주장에 불과했기 때문에 언론의 취재 대상도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최근 김종인 위원장의 이적행위 발언으로 촉발된 문재인 대통령의 여적죄 문제는 임기 말 뿐만 아니라 퇴임 후에도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대북 송금 사건 못지않게 큰 문제가 될 것"이라며 "이것은 단순히 북풍을 넘어서는 반역죄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것도 위장평화쇼 예측처럼 막말이었는지 앞으로 한번 두고 보자"고 했다.
 
홍 의원은 앞선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 경제를 통째로 망치시겠습니까?' 2년 8개월 전 제가 내세웠던 지방선거 구호였다"며 "위장평화 회담에 경제 망치는 문재인 정권의 앞날을 미리 예견하고 내 세웠던 선거 구호였지만 당시에는 당내에서조차 외면받고 국민들로부터는 막말로 매도당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최근 원전을 북에 건설해 주겠다는 문재인 정권의 음모가 드러나 지금껏 가려져 있던 남북 평화 프로세스의 실체가 보이기 시작했다"며 "막말과 악담으로 매도 당할 때는 억울하기도 했고 분하기도 했지만, 차라리 제가 한 예측이 틀리기를 간절히 바랐다. 그러나 그 예측은 이제 현실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지난 29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한 것은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발언해 정부와 여권의 반발을 불러왔다.
 
이에 홍 의원은 "김 위원장의 원전 관련 '문재인 정권 이적행위' 발언은 토씨 하나 틀린 말이 없는데, 청와대가 법적 조치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경악할 만하다"고 김 위원장을 두둔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