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이재명 지사 곡학아세…재난지원금은 세상 향한 아첨"

중앙일보 2021.01.31 13:45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민에게 10만원씩 지급한 재난지원금에 대해 "곡학아세의 전형적인 사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1343만 경기도민 사이의 빈부 격차, 소득 격차는 심각하다"고 양극화 문제를 거론하며 "그런데 10만원씩 똑같이 지급하면서 이것이 서민을 위한 정책이라고 우기는 궤변에 어느 경기도민이 수긍하겠나"라고 되물었다. 이어 "서민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서민이 쓸 돈을 기득권자에게 주는 반서민 정책"이라고 혹평했다.
 
그는 "코로나 위기는 저소득층, 대면업종의 저임금 노동자, 영세사업자들에게 실업과 빈곤의 고통을 집중적으로 가하고 있다"며 "이같은 이유로 지난해 1~3차 재난지원금 중에서 전 가구에 100만원씩 지급한 1차 지급은 공정과 정의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보편 지급을 강조하는 이 지사의 입장과는 완전히 상반된다.
 
유 전 의원은 이 지사를 겨냥해 "이건 대선을 앞둔 매표 행위"라며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이어 "재난기본소득을 이 지사가 주장하는 기본소득으로 끌고 가고 싶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같은 이 지사의 주장에 대해 "학문이랄 것도 없다"며 "상식을 벗어난 궤변으로 세상 사람들에게 아첨하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l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