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호정 가해자' 부른 면직 비서 "업무 성향차이? 내가 싫은것"

중앙일보 2021.01.31 12:15
류호정 정의당 의원. 오종택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 오종택 기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실에서 일하다 면직된 수행비서가 공식 석상에서 류 의원의 ‘부당해고’를 문제 삼았다. 그는 류 의원을 가해자로 지칭하기도 했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의당 전국위원인 류 의원의 전 비서는 전날 열린 당 전국위원회에서 신상발언 기회를 얻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류 의원을 부당해고 가해자라 칭하면서 문제가 해결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류 의원이 노동법을 위반한 절차적 하자에 대해 문제의식이 없고, 공식사과도 하지 않았다면서다. 류 의원이 지난 29일 입장문을 통해 “합의해가는 과정이 있었고, 오해를 풀었다”고 말한 것과 배치되는 입장이다.
 
그는 또 류 의원이 면직 사유로 ‘성향 차이’를 언급한 데 대해선 “내가 싫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그는 당사자 간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류 의원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정의당의 한 당원은 페이스북에서 “류 의원은 비서를 면직하는 과정에서 통상적 해고 기간을 준수하지 않고 7일 전에 통보해 노동법을 위배했다”고 폭로했다. 류 의원의 사퇴도 요구했다. 
 
같은날 류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절차상 실수가 있었다”면서 “의원실에서 수행 업무를 맡은 7급 비서가 지난해 12월 중순 면직됐다”며 “면직 사유는 업무상 성향 차이이고, (절차상 실수에 대해) 오해는 풀었지만 계속 함께 일하기는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