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도 받았던 그 상, 특정 정당 배제 논란에…광복회 "억지"

중앙일보 2021.01.31 12:02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최재형상'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임시의정원 걸개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최재형상'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임시의정원 걸개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광복회가 특정 정당에 편향적인 수상을 해왔다는 비난을 일축하며 "광복회의 선정 기준은 명료하다. 독립운동 정신의 선양에 기여한 인사를 선정하고, 친일비호 인사를 배제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광복회는 2019년 6월 김원웅 회장은 취임 후 '최재형상'·'신채호상'·'이육사상' 등 7개의 상을 만들어 85명에게 수여했다. 이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거나 한때 당적을 보유했던 이들이 26명에 이르러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대해 광복회는 31일 "친일재산 국가귀속법 제정에 반대한 정치인에게 광복회가 상을 줄 수 있을까? 일제에 빌붙어 독립군 학살에 앞장선 자를 영웅이라고 칭송하는 자에게 광복회가 상을 줄 수 있을까"라며 "특정 정당 소속 정치인이 왜 배제되었느냐는 주장은 억지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광복회를 둘러싼 논란은 지난 25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최재형상'을 수여하면서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지난해 5월과 12월에는 고 김상현 의원과 유인태 전 국회 사무처장에게 '최재형상'을 준 사실도 거론됐다.
 
사단법인 독립운동가 최재형 기념사업회는 자신들이 지난해 최 선생 후손과 협의 후 똑같은 명칭의 상을 만들어 운영하는 상황에서 광복회가 별도 협의 없이 상을 제정하고 특정 정치권 인사에게 수여해 오해를 낳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