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윤준병 "北원전 문서, 통일대박론 朴정부 때부터 검토"

중앙일보 2021.01.31 09:29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 원전 건설 추진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이 삭제한 자료는 박근혜 정부부터 검토한 내부 자료라고 주장했다.
 
31일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산자부 공무원이 삭제한 530개의 파일 중 220여개가 박근혜 정부의 원전 추진 정책 자료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신규원전 추진 자료, 월성원전 1호기 수명연장 무효 소송에 패소한 박근혜 정부의 대책자료, 원전추진 논리자료, 산업부장관 출신 자유한국당 윤상직 국회의원 면담자료, 면담 후속조치결과 자료, 20대 총선 탈핵에너지전환 정책 대응 자료, 당시 황교안 국무총리 보고자료 등이 모두 온통 원전 추진 정책 자료”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 원전 검토 자료는 산자부에서는 향후 남북경협이 활성화될 경우를 대비해서 박근혜 정부부터 단순하게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내부자료라고 했다”며 “박근혜 정부는 통일대박론까지 주장하지 않았던가”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삭제한 문서 가운데 문재인 정부에 해당하는 것으로 월성1호기 폐쇄와 경제성 평가와 관련된 문건은 30여개 안팎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감사원 및 국민의힘, 보수 언론은 산자부 공무원이 444개 자료를 삭제 행위로 감사를 방해했다고 파렴치범으로 몰아세웠다”며 “이제 와서 별거가 없으니 북한 원전 검토 자료라는 전혀 다른 건으로 여론을 자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월성 1호기 원전 관련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의 원전 관련 530건 자료 삭제 목록에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 파일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북쪽이라는 뜻의 ‘뽀요이스’(pohjois)라는 핀란드어 명의 폴더와 ‘북한 원전 추진’ 줄임말로 읽히는 ‘북원추’ 명의 폴더 등에는 북한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한 단계적 협력과제나 북한 전력산업 현황과 독일 통합사례 파일 등이 들어 있던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작성 날짜로 추정되는 파일 이름 숫자상으로는 ‘2018년 5월 2∼15일’이라고 명시돼 있는데, 이 시기는 2018년 1차 남북정상회담과 2차 남북정상회담 사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