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정의당 재보선 공천여부 재논의···지도부 총사퇴 없다

중앙일보 2021.01.30 17:22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당 전국위원회에 앞서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뉴스1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당 전국위원회에 앞서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이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태 수습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로 체제를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정호진 당 수석대변인은 30일 전국위원회 직후 국회 브리핑에서 "당의 위기 수습과 조직문화개선을 위한 특단 대응, 당대표 궐위 상황 등을 고려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며 "비상대책위원장은 강은미 원내대표가 맡는다"고 밝혔다.
 
지도부 해체 및 비대위 전환 가능성도 당내에서 거론됐지만 지도부 총사퇴 없이 비대위 구성만 이뤄졌다.
 
4·7 재보궐선거 무공천 여부와 관련해서는 이른 시일 내에 전국위를 다시 열어 결정하기로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