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현종 "ML 도전 이어가겠다"…KIA와 FA 협상 종료

중앙일보 2021.01.30 15:06
양현종(33)이 KIA와 FA(자유계약선수) 협상을 접고,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의 이어가기로 했다.  
 
KIA는 30일 "양현종의 결정을 존중하며 FA 협상을 최종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양현종은 이날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내 구단 사무실에서 KIA 조계현 단장과 면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양현종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구단에 밝혔다. 구단도 양현종의 의사를 존중해 FA 협상 종료를 선언했다.  
 
양현종은 구단을 통해 “저의 꿈을 위한 도전으로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구단에 죄송하면서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맷 윌리엄스 감독님께도 함께 하지 못하게 돼 죄송하다고 말씀 드렸다”면서 “그동안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2007년 KIA 2차 1라운드 1순위로 입단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2009년(12승 5패 평균자책점 3.15)과 2017년(20승 6패 평균자책점 3.44) KIA의 통합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프로 14년 동안 KIA 유니폼만 입고 147승 95패 9홀드 평균자책점 3.83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 1위만 두 차례나 차지했다.  
 
리그를 대표하는 좌완 투수인 양현종은 이번에 FA 자격을 얻고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빅리그 구단과 협상이 여의치 않지만, 그동안 가슴에 간직해온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안정 대신 도전을 택하기로 했다.  
 
KIA는 “해외 진출에 대한 양현종 선수의 꿈과 의지를 존중하며, 그동안 타이거즈에 헌신한 양현종 선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양현종 선수가 미국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쳐 꼭 성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형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