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한양대병원서 23명 무더기 확진…수천명 전수조사 중

중앙일보 2021.01.29 15:46
한양대병원 출입문의 로고. 연합뉴스

한양대병원 출입문의 로고. 연합뉴스

서울 한양대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 병원과 관련해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해 현재까지 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양대병원은 전날 환자의 보호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따라 전 직원과 환자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양대병원에 따르면 직원은 약 2000여명이고, 병상 수는 800여개다.
 
단 한양대병원은 현재 역학조사 중인 만큼 병원 폐쇄나 격리 등의 조치를 언급하기엔 이르다는 입장이다. 진단검사 역시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감염 규모 역시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감염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는 30일 발표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