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때린 조은산 "23만 반지하 서민 내집꿈 누가 박살냈나"

중앙일보 2021.01.29 13:51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25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25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무 7조'를 썼던 진인 조은산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을 향해 “운동권 특유의 선민사상과 이분법적 선악 개념에서 단 한 치도 벗어나지 못했다”고 했다.
 
조은산은 28일 블로그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두는 비법’ 제하의 필수 과목, ‘서민들의 심리를 자극하기’ 제하의 각론, ‘부자들을 이용해서 국민 분열 조장하기’ 편에 수록된 내용인가?”라고 물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나경원 전 의원이 27일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에 방문한 뒤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녹물과 곳곳에 금이 간 계단 복도와 벽은 은마아파트를 가면 한눈에 보이는 현실”이라고 했다. 이에 우 의원은 다음 날 “23억 아파트의 녹물은 안타까우면서 23만 반지하 서민의 눈물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인가”라고 말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우 의원 발언에 대해  “좋다. 언뜻 들었을 때는 멋진 말이다. 그러나 결국 운동권 특유의 선민사상과 이분법적 선, 악 개념에서 단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한 전형적인 1980년대 진보주의자의 허언일 뿐”이라며 “코흘리개 시절의 내가 건대 앞 대로에서 최루가스를 맡고 찔찔대던 그 날처럼, 그는 마치 이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전경이 터트린 최루탄을 주워들어 되던져버릴 기세로 서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또 “감성팔이 어법에만 능통할 뿐 현실 감각은 전무하다시피 한, 무가치한 정치인들은 이미 국회에 쌔고 쌨다”며 “시장 자리에 오르려거든, 눈물, 콧물이나 송글송글 맺히는 감성팔이보다는 차라리 차가워서 손끝이 시리더라도 냉혹한 현실을 말해줘야 함이 그 그릇에 걸맞는다 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3만 반지하 서민들의 내집 마련의 꿈을 기어이 박살내 버린 건 누구인지 알고 계시는가 묻고 싶다. 이 미친 집값의 현실은 누구의 작품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반지하에 사는 서민의 삶을 운운하면서 정작 이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재개발, 재건축은 결사반대하는 이 아이러니함과 집값 잡기에는 하등의 관심도 없고 반지하 서민으로 감성팔이나 내세워 표심이나 긁어모으려는, 국민을 기만하는 작태의 교범은 민주당의 교과서 무슨 과목, 몇 권, 몇 편에 나오는 내용인가?”라고 거듭 물었다.
 
이어 “왜 굳이 강남 집값을 잡겠다고 나섰는가? 그것이 문제였다. 프리미어 리그에서 몸값 높다고 2부 리그로 강등시키는가?”라며 “결국 강남 집값은 잡지도 못한 채, 처참한 풍선효과를 통해 전국의 집값이 폭등했다. 그리고 그에 따른 고통은 무주택 서민과 예비부부들, 청년들의 몫으로 남았다”고 했다.
 
또 “이러한 눈물샘을 자극하는 대사 몇 마디면 그들은 이미 확보된 충성스러운 표들 아닌가?”라며 “반지하 서민을 팔아 표를 벌어야 하니, 누군가는 계속 반지하에 살아줘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누추한 옷과 허름한 구두를 신고 옥탑방에 올라가, ‘서민의 고통을 말하는 자’를 경계해야 한다. ‘서민의 고통을 필요로 하는 자’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다음은 조은산의 블로그 글 전문
 서울시장에 출마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가 27일, 강남 은마아파트를 전격 방문해 곳곳에 금이 간 흔적과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녹물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그러자 마찬가지로 서울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나경원 후보를 향해 “23억 아파트의 녹물은 안타까우면서 23만 반지하 서민의 눈물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인가”라며 비판했다고,
 
23억 아파트의 녹물은 안타까우면서, 23만 반지하 서민의 눈물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인가.
 
......................................................................................................
 
좋다. 언뜻 들었을 때는 멋진 말이다. 그러나 결국 운동권 특유의 선민사상과 이분법적 선,악 개념에서 단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한 전형적인 80년대 진보주의자의 허언일 뿐이다. 코흘리개 시절의 내가 건대 앞 대로에서 최루가스를 맡고 찔찔대던 그날처럼, 그는 마치 이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전경이 터트린 최루탄을 주워들어 되던져버릴 기세로 서있는 듯하다.
 
감성팔이 어법에만 능통할 뿐 현실 감각은 전무하다시피 한, 무가치한 정치인들은 이미 국회에 쌔고 쌨다. 저기 북악산 자락 밑의 푸른 기와집에도, 광화문 앞 정부청사에도 널리고 널린 게 그러한 존재들이다. 그러나 최소한 대한민국의 수도이자 세계적 복합 다중 도시인 서울의 시장 자리에 오르려거든, 눈물, 콧물이나 송글송글 맺히는 감성팔이보다는 차라리 차가워서 손끝이 시리더라도 냉혹한 현실을 말해줘야 함이 그 그릇에 걸맞는다 할 수 있지 않겠나.
 
 
게다가 우상호 의원은 이미 실패한 문재인식 부동산 정책에서 단 한 발자국도 진일보하지 못했다. 심지어는 퇴보를 넘어 퇴폐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23억 아파트와 23만 반지하 서민과의 경제학적 상관 관계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니 말이다.
 
아니, 어쩌면 그는 이해하고 싶지 않은 것일지도.
 
먼저, 23만 반지하 서민들의 내집 마련의 꿈을 기어이 박살내 버린 건 누구인지 알고 계시는가 묻고 싶다.
 
후면 주차한 자동차 매연에 창문 한번 시원하게 열지 못하고 가뜩이나 들어오지 않는 햇빛을 커튼으로 마저 가려내야 하는 반지하의 슬픈 삶을, 결국 그들은 기약도 없이 이어가야 한다.
 
이 미친 집값의 현실은 누구의 작품인가?
 
이명박인가, 박근혜인가, 문재인인가?
 
국민의힘인가, 국민의당인가, 눈물 콧물 민주당인가?
 
반지하에 사는 서민의 삶을 운운하면서 정작 이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재개발, 재건축은 결사반대하는 이 아이러니함과, 집값 잡기에는 하등의 관심도 없고 반지하 서민으로 감성팔이나 내세워 표심이나 긁어모려는, 국민을 기만하는 작태의 교범은 민주당의 교과서 무슨 과목, 몇 권, 몇 편에 나오는 내용인가?
 
‘선거에서 압승을 거두는 비법’ 제하의 필수 과목, ‘서민들의 심리를 자극하기’ 제하의 각론, ‘부자들을 이용해서 국민 분열 조장하기’ 편에 수록된 내용인가?
 
집값 상승의 시발점은 2017년, 김현미 장관의 재임 시절 시작된 강남 4구와 세종시를 대상으로 한 고강도 규제책에서 비롯된다. 강남 집값은 애초에 서민이 넘볼 수 있는 수준의 것이 아니었다. 그러니 부유층은 부유층끼리 어울려서 살게 냅뒀어야 했다.
 
왜 굳이 강남 집값을 잡겠다고 나섰는가? 그것이 문제였다.
 
프리미어 리그에서 몸값 높다고 2부 리그로 강등시키는가?
 
결국 강남 집값은 잡지도 못한 채, 처참한 풍선효과를 통해 전국의 집값이 폭등했다. 그리고 그에 따른 고통은 무주택 서민과 예비부부들, 청년들의 몫으로 남았다.
 
그러나 그들에게 사죄할 용의는 민주당에겐 없는 것으로 안다.
 
이러한 눈물샘을 자극하는 대사 몇 마디면 그들은 이미 확보된 충성스러운 표들 아닌가?
 
서울 부촌 지역의 재건축 예정 단지들은 시중에 넘쳐나는 유동성 자금을 흡수해 줄, 준비된 스펀지와 같은 것이다. 한 단지의 추가 분담금과 일반 분양분의 자금 흡수력만 따져도 수도권 소형 아파트 몇 개 단지를 상쇄하고도 남을 것이다.
 
몇 십억의 현금 동원이 가능한 부유층들의 자금이 중산층과 서민들의 실수요를 위한 중저가 아파트에까지
 
미치지 않도록, 그들만을 위한 그들만의 리그인 것이다.
 
또한 전면적인 재개발을 통해, 반지하 서민들이 깨끗한 신축아파트에 거주할 수 있다. 재개발 지역 세입자들을 위한 대책으로 임대 주택 입주권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여태 그랬듯, 그럴 용의가 민주당에겐 없는 것으로 안다.
 
반지하 서민을 팔아 표를 벌어야 하니, 누군가는 계속 반지하에 살아줘야 하지 않겠는가?
 
전국이 10억 클럽에 다가서는 이 참담한 현실은 결국 이런 편가르기를 일삼는 정치인들과 감성적 언사에 감격하고 마는 무지한 국민들이 만들어낸 거룩한 합작품에 불과하다.
 
집 몇 채씩 사두고 제 집값 올려줘서 고맙다며 민주당을 지지하는 강남좌파는 일종의 장식품이라 해두자.
 
그러나 우리가 집값 안정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면, 그것은 현실적이고 논리적인 관점에서 풀어나가야 할 것이지, 서민을 끄집어 내고 반지하를 끄집어 내는 감성에게 기댈 것이 결코 아니다.
 
그러므로 먼저 국민이 현명해져야 한다.
 
누추한 옷과 허름한 구두를 신고 옥탑방에 올라가, ‘서민의 고통을 말하는 자’를 경계해야 한다.
 
‘서민의 고통을 필요로 하는 자’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결국, ‘그래서 지금 집값이 얼마입니까’ 이 한마디로 정리될 논쟁거리도 안될 짓을, 다시금 터져 나오는 민주당 인사의 허언에 분노해 참으로 길게도 늘어놓았다. 그러나 이것은 나의 과거에 비추어 봤을 때, 모든 아이들이 차 없는 단지 위를 거침없이 뛰어놀고 모든 어머니들이 유모차 한 대 내가기 힘든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벗어나게 하고픈, 내 나름대로의 작은 정의감에 기인한 글이라 자부한다.
 
그러므로 나는 절대 술기운을 빌어 이 글을 쓰지 않은 것이다.
 
믿어 달라.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