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배 꺼라” 청년들 흉기로 훈계한 40대 “미성년자로 알고…”

중앙일보 2021.01.29 00:15
서울역 광장 흡연실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시민들. 뉴스1

서울역 광장 흡연실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시민들. 뉴스1

40대 남성이 거리에서 흡연 중이던 20대 청년들을 흉기로 위협하면서 훈계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미성년자들이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오해해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A씨를 검거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7일 오후 10시쯤 양주 시내 한 길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던 청년 4명에게 흉기를 꺼내 보이면서 “왜 담배를 피우느냐”고 위협한 혐의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어린 학생들을 훈계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은 대학생 등 모두 20대 성인이었으나, 피의자가 어린 학생들이라고 오해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