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주주에게 13조 쏜다…대규모 M&A도 예고

중앙일보 2021.01.29 00:04 경제 2면 지면보기
삼성전자가 인수합병(M&A)을 예고했다. 2017년 2월 미국의 자동차전장회사인 하만을 인수한 지 4년 만에 ‘빅딜’을 공식화했다.
 

작년 영업익 36조, 반도체가 19조
주주 우선…시장 예상 넘어선 배당

“의미있는 규모 M&A, 시설 투자”
하만 인수 4년 만에 빅딜 공식화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은 28일 지난해 경영실적을 발표하면서 “이번 주주환원 정책기간(2021~23년) 안에 의미 있는 규모의 M&A와 시설투자 확대를 추진하겠다”며 “M&A 대상을 매우 신중히 검토해왔으며, 많은 준비가 된 상태”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이어 “글로벌 무역갈등과 코로나19 확산 등 불확실성 속에서도 경쟁은 심화하고 기술 난도도 높아져 미래의 지속성장을 위해 필요한 R&D 투자와 파운드리(위탁생산) 등 시설투자 규모는 앞으로 크게 늘 것이며 M&A 실행 여력을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연간 실적 변화.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삼성전자 연간 실적 변화.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금융투자와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삼성이 밝힌 ‘의미 있는 규모의 M&A’ 대상이 반도체 업체일 것이라고 전망한다. 지난 4년간 사실상 M&A가 멈췄던 만큼 보유 현금이 증가해서다.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보유한 현금과 현금성 자산은 26조5660억원에 이른다. 최 사장은 “지난 주주환원 정책 기간(2018~20년)에 M&A를 제대로 실행하지 못해 보유 현금이 증가했고 지속적인 현금 증가는 회사 경영에도 부담되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 매출 61조5515억원, 영업이익 9조470억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이날 공시했다. 지난 한 해 매출은 236조8100억원, 영업이익은 35조990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 기준으로는 역대 세 번째, 영업이익으로는 네 번째로 좋은 성적이다. 코로나19 여파와 미·중 무역 갈등 속에도 기대 이상의 실적을 냈다. 또 사상 최대인 13조 원대 배당 계획도 내놨다.
 
삼성전자는 시장과 소통을 확대하겠다며 2018년부터 3개년 단위의 주주환원 정책을 내놓고 있다. 이 기간에 잉여현금흐름의 절반을 재원으로 배당을 확대한다는 내용이다.
 
이번에도 반도체가 ‘효자’ 노릇을 했다.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52%)인 18조8100억원을 반도체로 벌었다. 반도체 영업이익은 2019년(14조200억원)보다 4조7900억원 늘었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부문도 11조4700억원의 영업이익으로 선방했다. 2018년(10조1700억원)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소비자가전(CE)부문은 3조5600억원을 남겼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와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노트북·태블릿PC 같은 IT 제품, TV 등 가전 수요가 늘어난 덕분이다.
 
여기에다 ‘통 큰 배당’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결산 배당과 2021~23년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기존 결산 배당금은 보통주 기준 주당 354원이지만, 잔여 재원을 활용한 특별배당금으로 1578원을 더해 주당 1932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우선주는 주당 1933원을 받는다. 특별배당은 금융투자업계에서 예상했던 주당 1000원 선보다 50% 많은 금액이다. 특별배당을 포함한 배당금 총액은 13조1243억원 수준이다.
 
이처럼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배당을 하는 데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제시한 ‘주주 우선’ 정책이 배경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에 대한 사회적 책임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어 우호적 여론 형성을 기대할 수도 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