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Focus] 개발호재 풍부한 서울 서남권 역세권 아파트

중앙일보 2021.01.29 00:04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그동안 부동산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서울 구로구 일대가 투자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서울 서남부 지역 개발로 투자가치가 재평가되고 있는데다,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와 구로역 신역사 개발 계획, 신안산선과 GTX-B 등 개발호재가 풍부해서다.
 

구로역 엔트리움

이런 구로구에 구로새말1단지 지역주택조합(가칭)이 ‘구로역 엔트리움’(조감도)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 전체 지하 2층~지상 23층(예정), 전용 59A·59B·84㎡ 426가구(예정)다. 실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으로 구성된 게 특징이다. 여기에다 단지를 남향 위주 배치하고 내부엔 넉넉한 수납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1호선 구로역과 1·2호선 환승역인 신도림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강남권·광화문·종로는 30분대, 여의도는 20분 내 도착이 가능하다. 주변 남부순환로와 경인로를 통해 서울 주요지역 이동도 편리하다.
 
이와 함께 단지 인근에 에코스쿨로 지정된 영림중·구로고를 비롯해 구로초교 등 명문학교가 있어 아이들의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구로역 엔트리움은 단지 안에 산책로·수변공간·주민운동시설·어린이 놀이터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될 예정인 만큼 가격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
 
 
심영운 조인스랜드 기자 sim.youngwoon@joinsland.com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