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스가 정상통화…청와대 전화벨은 언제 울리나

중앙일보 2021.01.29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한국시간으로 28일 심야 전화 회담을 했다. 지난 20일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뒤 아시아 정상과 한 첫 전화 회담이다. 이와 관련,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에 “한·미 양국 정상 간 통화도 곧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 등 안보협력 확인
한·중 전화회담 이틀 만에 이뤄져
“의식한 것 아니냐” 일부 관측에
청와대 “성격이 다른 통화” 일축

공교롭게도 미·일 정상의 이날 통화는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통화(26일)를 한 지 이틀 만에 이뤄졌다. 중국 측 요청으로 한·중 정상 통화가 진행된 뒤 미·일 정상이 연대와 협력을 확인한 모양새가 됐다. 일각에선 한·중 정상 통화가 미·일 정상 통화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돌았다. 실제로 이날 0시45분부터 약 30분간 이어진 미·일 정상 통화에 대해 닛케이는 “급하게 결정됐다”고 보도했고 산케이는 “스가 총리가 27일 밤 숙소에 귀가했다가 심야에 다시 관저로 향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런 관측을 일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시 주석과는) 신년 인사 차원에서 통화한 것이고, 바이든 대통령과 있을 통화는 성격이 다르다”며 “바이든 대통령과는 취임 축하 통화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2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을 설명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2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을 설명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일본 정부에 따르면 미·일 정상은 전화 통화에서 미·일 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은 중국의 팽창에 대응하기 위한 미·일의 대중 견제 공조 슬로건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일 안보조약 제5조에 따라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를 포함한 일본에 흔들림 없는 방위 의무를 약속했으며 미국의 핵전략을 포함한 확장 억지력을 제공하겠다는 약속도 재확인했다.
 
북한 핵 문제와 일본인 납치자 문제도 주요 의제로 다뤘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중국과 북한을 포함해 역내 안보 문제를 논의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납북자 문제의 조기 해결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총리 관저도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의 비핵화가 실현되도록 미·일이 긴밀히 연계해 나가기로 했다”고 확인했다.
 
양국 정상은 미국·일본·호주·인도 간 협력을 추가로 증진하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들 4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 견제를 위해 꾸린 ‘쿼드(Quad)’ 참여국이다. 미국은 한국에 쿼드 참여를 요청해 왔다.
 
한편 NHK방송은 이번 전화 회담에서 두 정상이 서로를 이름인 “조”와 “요시”(스가 총리의 이름인 요시히데의 준말)로 각각 부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도쿄=이영희 특파원, 서울=강태화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