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아스트라제네카, 65세 미만만 맞아라"…국내 접종 어쩌나

중앙일보 2021.01.28 23:10
아스트라제네카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아스트라제네카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독일 예방접종위원회가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65세 미만에만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우리 정부도 이 백신을 들여오기로 했는데, 현재 스케줄 상으로 가장 먼저 도입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우리의 질병관리청격인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산하 예방접종위원회는 28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8∼64세를 대상으로만 접종을 제의하라"고 권고했다. 예방접종위원회는 이같은 판단의 이유로 관련 자료가 충분치 않다는 점을 꼽았다. 
 
앞서도 유럽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게 효과가 미미하거나 임상 자료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계속 나왔다. 이에 따라 29일로 예정된 유럽의약품청(EMA) 조건부 승인 역시 고령층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 유력하다. 
 
실제로 지난 26일 에머 쿡 EMA 청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게 효과가 있는지 극소수를 대상으로만 연구가 수행돼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며 “(현재 진행 중인 심사에서) 특정 연령대에 초점을 맞춰 사용 승인하자는 결론이 나올 수도 있다”고 했다. 
 

한국도 도입되는데…고령층 접종은? 

국내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1000만명 분)는 1분기부터, 얀센(600만명 분)과 모더나(2000만명 분)는 2분기부터, 화이자(1000만명 분)는 3분기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코백스를 통한 물량은 1분기 중 도입이 유력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월 중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와 국가 출하 승인이 이뤄진 후 150만회 분이 우선적으로 국내에 공급될 예정이다. 예방접종 우선 순위에 따라 다음달부터 접종이 시작되면 고령층에게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국내 전문가들도 독일과 유럽 국가들처럼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병율 차의과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 교수는 “정부가 밝힌 접종 제1 원칙이 ‘과학적 근거를 중심으로 접종하겠다’는 건데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고령층에 대한 효과가 있다는 근거가 아직 없다"며 "접종 대상이 안 맞겠다고 할 때 맞으라고 설득할 수가 없을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