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욱 "공수처 차장에 판사 출신 여운국 변호사 제청"

중앙일보 2021.01.28 17:23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차장과 수사처 검사 인선 등에 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차장과 수사처 검사 인선 등에 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공수처장은 28일 공수처 차장에 “판사 출신 여운국을 제청했다”며 단수 제청했음을 밝혔다. 여운국(사볍연수원 23기)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는 부장판사 출신이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처장은 차장 인선과 관련해 ‘복수 후보 제청’의 뜻을 내비쳐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단수냐 복수냐, 추천이냐 제청이냐의 용어 문제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추천이나 제청되는 사람이 정치적으로 중립되고 독립적인 인사인지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정치적으로 편향된 인사가 공수처 검사로 임명될 우려가 있다”며 “하지만 여야에서 추천하는 추천위원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한다면 그런 일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초대 공수처 차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임기는 3년이다. 공수처 차장은 김 처장을 보좌하며 공수처 수사, 검사 인선 등에서 핵심 역할을 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