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 결심" 보도에 국민의당 "사실무근"

중앙일보 2021.01.28 16:5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 측이 후보 단일화 줄다리기를 하는 가운데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을 결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국민의당은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28일 한 매체는 복수의 야권 관계자 말을 인용해 “안철수 대표가 늦어도 오는 2월 5일 이전에 국민의힘 입당에 관한 발표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해당 보도 후 공지를 통해 “오보다. 해당 언론사에 관련 기사 삭제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이 실시하는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외부 인사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야권 단일화를 하자고 제안했지만 국민의힘 측이 거부했다.
 
이에 안 대표는 또다시 단일화 실무협상의 조속한 시작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일화가 야권의 핵심 화제에는 계속 올라오는데 아무런 진전이 없으면 국민의 피로감과 식상함도 심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단일화 방식에 대한 합의를 마쳐 놓으면 양당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단일화 과정에 돌입할 수 있다”며 “경선 진행에 아무런 지장도 없는데 1, 2월을 그냥 보내며 굳이 3월에 부랴부랴 협상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지친 관객들이 다 돌아가고 나면, 뒤늦게 가왕 나훈아가 와도, 한창 뜨는 임영웅이 와도 흥행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단일화가 국민들에게 지루한 샅바싸움으로 비친다면 약이 아니라 독이 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