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맞을 백신 선택 못한다…거부땐 순위 맨뒤로 밀려

중앙일보 2021.01.28 14:10
멕시코시티의 한 의료진이 지난해 12월 30일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맞고 있다.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의 한 의료진이 지난해 12월 30일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맞고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자는 자기가 맞을 백신의 종류를 고르지는 못한다. 또 백신 접종을 거부하면 접종 순번이 후순위로 밀린다.
 
 
정부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접종 계획을 28일 발표했다.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오는 2월 코로나 전담 병원 의료진부터 맞게 된다. 9월까지 전 국민 대상 1차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11월 집단 면역을 형성한다는 목표다. 추진단은 “개인의 자율적인 선택으로, 본인의 동의에 기반해 접종을 추진할 예정이다”라며 “집단면역을 확보해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고,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최대한 접종을 권고해 70% 접종률 달성을 목표로 한다”라고 설명했다.  
 
대상군별 접종 시작 시기(안)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대상군별 접종 시작 시기(안)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국내 도입 확정된 백신은 화이자ㆍ아스트라제네카ㆍ얀센ㆍ모더나 등 4종류다. 노바백스 백신도 조만간 계약 예정이다.  
 
백신 접종 대상자는 정부가 정한 우선 접종 순위에 따라 순차적으로 접종하게 되는데, 자기가 맞을 백신을 선택할 수는 없다. 추진단은 “여러 종류의 백신이 순차적으로 공급되는 상황에서, 이른 시일 내 최대한 많은 국민에게 백신을 안전하게 접종하기 위해서는 백신 종류가 아닌 접종 순서에 따라 예방접종을 시행해 접종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 공급량과 특성, 안전성과 유효성, 부작용 발생 사례 등을 고려해 전문가 검토 등을 통해 공급된 백신 접종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추진단은 “현재 미국, 유럽 등 백신 접종을 시작한 다른 나라에서도 개인의 백신 선택권은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백신 종류별 특성.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백신 종류별 특성.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관련기사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싶지 않다면 거부해도 된다. 정부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을 막기 위해 적정 인구 수 이상 접종이 필요하지만, 개인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본인 동의 하에 접종한다는 입장이다. 백신 접종 시기가 되면 별도 안내에 따라 접종 예약을 해야 한다. 만약 예약 이후 접종 당일 37.5℃ 이상 열이 나거나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예약을 변경하고 회복 이후 접종하면 된다. 하지만 자기 차례가 돌아왔을 때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기한 내 예약을 하지 않으면 접종 순위가 맨 뒤로 밀린다. 특정 백신 제품을 고집하며 정해진 시기에 맞지 않으면, 언제 접종할 수 있을지 기약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