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어촌도 느끼는 기후위기…농식품·해수부 올해 탄소중립 첫발

중앙일보 2021.01.28 12:00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가 올해 기후위기 대응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저탄소 선박’ ‘저메탄 축산’ 등 농어촌에서 실현 가능한 계획은 올해부터 성과를 낼 계획이다. 바다에선 액화천연가스(LNG)ㆍ하이브리드 선박 31척을 건조하고, 육지에선 영농형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체제로의 전환을 본격화한다.

농식품부·해수부, 2021년 업무계획 발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중앙포토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중앙포토

28일 농식품부와 해수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두 부처 모두 올해의 화두로 ‘탄소 중립’을 꺼내 들었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의 실질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데 따라 올해부터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하나씩 완수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우선 올해 관공선 15척ㆍ민간 선박 16척 등을 저탄소 선박으로 건조한다고 밝혔다. 보조금 등의 혜택을 통해 저탄소 선박 보급률을 높인 뒤 2050년에 수소ㆍ암모니아 등을 연료로 하는 무탄소 선박을 완전 상용화하는 게 목표다.
 
조류ㆍ파력ㆍ해수 온도차 등을 이용한 해양에너지 기술개발에 착수하고, 올 9월 해양에너지 발전 로드맵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갯벌과 바다숲 등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블루카본’도 추가 조성을 시작한다.
 
농식품부는 축산과 벼농사를 중심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일 계획이다. 우선 가축의 배출가스를 줄이는 저메탄 사료를 개발ㆍ보급할 계획이다. 가축 분뇨를 에너지화하거나 정화 처리하는 비중도 높인다.
 
벼농사에서 논물을 얕게 대는 등 온실가스 저감 농법을 도입한 농가에는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농사를 지으며 전력을 생산할 수 있지만, 수익성이 낮고 외지인이 주도해 농가 참여가 저조했던 영농형 태양광 등의 사업은 올해 구체적인 사업 기준을 마련해 농민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도 해수부 업무계획을 사전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도 해수부 업무계획을 사전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두 부처 모두 올해 단기 계획으로 산업의 ‘성장 동력’을 강조했다. 한진해운 파산 이후 해운업 지원을 위해 설립한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올해부터 직접 선박을 매입해 국적선사에 제공하는 선주사 사업을 시작한다. 해수부의 숙원사업이었던 수산 공익직불제도 올해 시작해 어업인의 소득을 보전한다. 올해 3월부터 2만1000여명의 어업인이 지원금을 받을 예정이다.
 
박준영 해수부 차관은 “올해 수산물 소비액 2500억원을 창출하고 수출 25억 달러를 달성해 수산업 활력 회복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수부는 올해 수산물 20% 할인행사 지원 예산을 전년 대비 2배가량(210억원→390억원) 늘렸다. 수출은 미국과 신남방 국가로의 판로를 개척해 역대 최고 실적인 2019년(25억 달러) 수준을 회복한다는 게 목표다.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도 농식품부 업무계획을 사전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도 농식품부 업무계획을 사전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농식품부의 경우 지난해부터 국내에 확산하며 밥상물가를 위협하고 있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추가 대응책을 발표했다. 올 상반기 축산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철새도래지 인근 등을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하고, 가금사육업 신규허가를 금지하고 기존 농가는 강화된 방역시설을 의무화한다.
 
농산물 유통 분야에서는 온라인 도매거래 비중을 지난해 대비 2배(2.5%→5%)로 확대할 방침이다. 올 7월부터는 김제ㆍ상주 등에 조성한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청년농 육성 교육을 시작하고 비축농지를 제공하는 등 창업 지원을 강화한다.
 
박영범 농식품부 차관은 “귀농·귀촌의 증가가 예상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농촌 재정비 프로젝트에 착수해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며 “식량안보의 기반을 세우고, 농업구조의 저탄소 전환 등 새로운 시대를 위한 주춧돌을 놓겠다”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