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부산 뒤집혔다…6주만에 바뀐 민주당·국민의힘 지지도

중앙일보 2021.01.28 11:52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4월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앞섰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25~27일 전국 18세 이상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서울에서 민주당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5.8% 포인트 급등한 32.4%를 기록했다. 반대로 국민의힘은 6.6% 포인트 급락하며 28.5%가 됐다.  
 
민주당이 서울에서 국민의힘보다 높은 지지를 받은 건 지난해 12월 3주차 이후 6주 만이다.  
 
또 다른 보궐선거 격전지인 부산에서도 두 거대 정당이 자리를 바꿨다.  
 
국민의힘이 36.4%, 민주당은 33.5%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전주보다 6.5% 포인트 상승했고, 민주당은 1.0% 포인트 하락했다.  
 
전국 집계를 합하면 민주당이 33.3%, 국민의힘이 30.5%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0.5% 포인트, 국민의힘은 1.9% 포인트 상승했다. 그 뒤를 국민의당(8.8%), 열린민주당(7.3%), 정의당(4.1%)이 잇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0.2% 포인트 상승한 43.2%다. 부정평가는 0.8%포인트 하락한 52.4%였다. 모름·무응답은 4.5%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