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2월 1일부터 모든 경기도민에 10만원 지급”

중앙일보 2021.01.28 11:13
20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있다. 사진 경기도

20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있다. 사진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8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역과 경제 등 현재의 모든 여건을 고려할 때 설 명절 전에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2월 1일 온라인 신청접수를 시작하며 사용 승인까지는 1~2일 정도가 걸린다. 1일 신청자는 이르면 2일부터 재난 기본소득 사용이 가능하다는 게 이 지사의 설명이다.  
 
이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포함한 일각의 방역 우려를 존중해 지급 시점을 신중하게 검토했다”며 “수개월 내 4차 대유행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금보다 감염병 확산 세가 약화한 시기를 기다린다는 것은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기다린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어느 나라보다 방역에 협조적인 우리 국민께서 2차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이유로 1인당 10만원을 쓰기 위해 수칙을 위반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급 과정에서 방역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완책도 꼼꼼히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경기도

사진 경기도

재난소득의 사용 기간은 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3개월이며 최대 6월 30일을 넘길 수 없다. 평소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듯 결제하면 지역 화폐 가맹점일 경우 자동으로 재난 기본소득에서 차감 처리된다. 연 매출 10억원 이하 업소만 가능하며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종과 사행성 업소 등은 사용이 제한된다. 경기도는 지역 화폐 중고거래나 수수료 명목으로 물건값을 올려받는 등 위법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고, 적발된 사례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