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염병 전문가들 "5인 이상 모임 금지 설 연휴까지 연장 돼야"

중앙일보 2021.01.28 00:39
감염병 전문가들 사이에서 설 연휴 방역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조처를 설 연휴 전후까지 연장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포장·배달만 가능했던 카페에서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해진 18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한국프레스센터점에 테이블과 안내문이 놓여있다. 뉴스1

포장·배달만 가능했던 카페에서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해진 18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한국프레스센터점에 테이블과 안내문이 놓여있다. 뉴스1

27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 의료계, 경제·사회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이 참여하는 전문가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 회의를 열고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향후 방역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전문가들은 설 연휴 방역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전문가들은 설 연휴를 맞아 방역에 대비해야 한다면서도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완화할지를 두고 의견이 갈렸다.  
 
다만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는 조처는 설 연휴(2.11∼14) 전후까지 연장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위원들 사이에서는 "두 달 가까이 이어지던 3차 대유행 기세가 꺾이는 데 5인 이상 모임 금지가 큰 역할을 했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설날 당일에만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제한적으로 푸는 방안도 선택지에 넣고 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일부 지자체에서는 '설 명절 당일 하루 정도 풀어주는 게 어떻겠느냐'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