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인자' 이용구, 秋이임식 불참···미열로 코로나 검사 받았다

중앙일보 2021.01.27 18:27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미열증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실이 27일 확인됐다. 이 때문에 이 차관은 같은날 오후 열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이임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법무부는 이 차관이 이날 미열을 느끼고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신속 항원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확진되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이임식을 마친 후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단체사진에 이용구 차관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이임식을 마친 후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단체사진에 이용구 차관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뉴스1

 
이 차관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날은 공교롭게도 추 장관이 물러나는 날이었다. 법무부는 정부과천청사에서 추 장관의 이임식을 열었다. 법무부 2인자가 장관 이임식에 자리를 비우게 된 것이다. 법무부 청사 앞에서 찍은 단체 기념사진에도 이 차관은 빠져 있다.
 
한편 이 차관의 '택시 운전기사 폭행 의혹'을 재수사 중인 검찰은 같은날 오후 5시 10분쯤 서울 서초경찰서 압수 수색을 마쳤다. 압수수색을 시작한지 약 7시간만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